한국야구 올림픽 노메달… 김경문 “국민 기대에 부응 못해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야구 대표팀이 올림픽 노메달로 대회를 마쳤다. 사진은 대표팀을 이끈 김경문 감독. /사진=뉴시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올림픽 노메달로 대회를 마쳤다. 사진은 대표팀을 이끈 김경문 감독. /사진=뉴시스
참가 6개국 중 4위를 차지하며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이 사라진 한국 야구대표팀이 씁쓸한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대표팀을 지휘한 김경문 감독도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고개 숙였다.

한국은 7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결정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6-10으로 졌다.

지난 4일 일본, 5일 미국과 준결승전에서 연거푸 패한 한국은 메달이 걸린 마지막 경기마저 무릎을 꿇으며 ‘노메달’로 도쿄올림픽을 마무리했다.

김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이 많은 기대와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경기는 끝났지만 앞으로 매년 국제대회가 열리니 이번 대회를 계기로 대표팀이 더 강해질 수 있는 준비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를 치르며 생각대로 풀리지 않았던 부분에 대한 질문을 받자 “스포츠에서 지고 난 다음 거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게 감독으로서 마음이 아프다”고 답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 아쉬운 부분은 선발들에 대한 걱정을 하고 왔는데 오늘도 생각보다 너무 빨리 마운드 교체가 이뤄졌다”며 “투수들도 더 급하게 운영됐다. 결국 한국도 국제대회 우승을 위해선 좋은 선발들을 빨리 만들어야 하지 않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선수들도 그렇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서 대회를 열심히 준비했다”며 “지금은 경기를 다 마쳤으니 일단 푹 쉬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6.78하락 13.7314:45 09/23
  • 코스닥 : 1039.82하락 6.314:45 09/23
  • 원달러 : 1178.20상승 3.214:45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4:45 09/23
  • 금 : 73.30상승 0.414:45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