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거리두기 4단계 두번째 재연장…하루평균 37.1명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해시청 전경/사진=머니S DB
김해시청 전경/사진=머니S DB
거리두기 4단계 재연장에서도 지난 1주일간 하루 평균 37.1명(김해 4단계 기준 21.69명)이 발생한 김해시가 두번째 재연장에 들어갔다.

김해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오는 17일 0시부터 29일 24시까지 재연장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240명 발생(하루 평균 37.1명)하고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높은 전파력 등으로 인해 감염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아 4단계 재연장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오후 6시 이후 2명까지) 등 시민의 일상생활 제한이 당분간 더 이어지며 유흥시설, 콜라텍, 무도장, 홀덤펍, 홀덤게임장, 노래연습장의 집합금지와 다중이용시설 등의 운영시간 제한(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선별검사 확대를 위해 기존 4개 선별진료소 외 추가로 운영하는 서부건강지원센터 선별진료소를 당분간 계속 운영하고 진영공설운동장에 설치한 선별검사소는 22일까지 운영한다. 또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시작으로 폭염 속 긴 대기시간과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QR코드를 활용한 전자문진표를 확대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김해시는 유증상자의 진단검사를 의무화하고 학원․교습소, 실내체육시설 관련 종사자 등에 대해 2주 1회 검사 후 ‘음성’ 확인자만 종사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실시한다. 이밖에 시는 부서책임제에 따른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수칙 이행점검을 더욱 강화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허성곤 시장은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아 불가피하게 다시 재연장을 하게 되어 송구스러우나 모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지금은 방역이 최우선”이라며 “지금 활동을 멈추지 않으면 코로나19를 멈출 수 없으니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당분간 모임을 자제하고 타인과의 접촉을 줄이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다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 내자”고 호소했다.
 

김해=김동기
김해=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