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Q 영업익 1632억원… 영업이익률 37.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은 13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2분기에 매출 4318억원, 영업이익 163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13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2분기에 매출 4318억원, 영업이익 163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13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 2분기에 매출 4318억원, 영업이익 163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램시마와 트룩시마 등 기존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0.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공장 생산 제품군의 조정으로 10.2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률은 37.8%로 안정적인 수준을 이어갔다는 설명이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배경에 대해 회사 측은 "램시마 미국 수요 대응, 렉키로나 글로벌 공급 및 트룩시마의 재고 확보를 위해 이들의 전략적인 선(先) 생산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의 2분기 영업이익률은 37.8%로 안정적인 수준을 이어갔다는 평가다. 셀트리온의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시장에서 여전히 안정적인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와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 51.8%, 트룩시마 38.3%, 허쥬마 14.8%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램시마와 트룩시마는 오리지널 제품을 뛰어넘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허쥬마는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중 유럽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국내 처방은 확진자 급증으로 늘고 있다고 했다. 지난달 말 기준 8610명의 환자에게 투여됐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후속 제품의 허가를 목표하고 있다.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인 'CT-P16'은 연내 유럽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39',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1',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2',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CT-P43' 등은 글로벌 임상 3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하반기엔 고부가가치 제품인 램시마SC와 렉키로나 등의 공급 확대를 통해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며 "항체약물접합체(ADC) 메신저리보핵산(mRNA) 등 신성장 동력을 위한 기술력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