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이 반할 수밖에"… 이혜원, 명품백 메고 딸과 신사동 나들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딸 리원양과 신사동 데이트를 나섰다.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안정환 아내 이혜원이 딸 리원양과 신사동 데이트를 나섰다.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전 축구국가대표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여신 미모를 뽐냈다. 

이혜원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리원이랑 데이트. 내 미니미"라는 글을 적었다. 사진 속 이혜원은 딸 리원양과 신사동 가로수길에 나간 모습이다. 

이혜원은 흰 티셔츠에 빨간색의 바지를 입고 명품브랜드 H사의 숄더백을 메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혜원은 지난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딸 리원, 아들 리환 군을 두고 있다. 그는 아들 리환 군의 유학을 위해 싱가포르에 머물다가 최근 한국으로 돌아온 바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