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신카드'로 하와이 여행… LA거주 한인사업가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LA의 한인 사업가 부자가 가짜 백신 접종 카드로 하와이 여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미국 LA의 한인 사업가 부자가 가짜 백신 접종 카드로 하와이 여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거주하는 한 한인 사업가가 가짜 코로나19 백신 접종 카드를 들고 가족과 함께 하와이로 여행을 떠났다가 현지 수사 당국에 체포됐다.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각) ABC7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주 검찰은 50대 A씨와 10대 후반인 그의 아들을 백신 접종 카드 위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 8일 가짜 백신 카드를 들고 하와이로 여행을 온 부자를 호놀룰루 공항에서 검거해 기소했다. 하와이주는 백신 접종 카드를 제시하는 관광객에게 한해 10일 동안의 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방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법률에 정해진 최대한의 범위를 적용해 기소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선 이러한 규제가 시행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 부자는 하와이 검찰에 체포된 뒤 캘리포니아주로 돌아가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하와이로 재송환돼 수감 중이다. 부자의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5000달러(약 584만원) 벌금형 또는 1년 이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