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다중채무자 대출 또 늘었다"… 당국, 규제 들어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저축은행의 다중채무자 비율이 올해 1분기에도 높아지면서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에 들어갈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올해 1분기 저축은행의 다중채무자 비율은 시중은행의 2배로, 2017년 이후 역대최고치를 기록했다.  

20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다중채무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저축은행 전체 대출에서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 비중은 73.2%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저축은행 대출 중 다중채무자 대출 비중은 매년 오름세를 보여 2017년 67.9%에서 2018년 68.8%까지 상승한데 이어  2019년에는 72%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72.9%까지 올랐다. 

저축은행의 다중채무자 대출 비중은 전체 금융권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았다. 올 1분기 전체 금융권의 대출 중 다중채무자 잔액 비중은 31.8%인데 반해 저축은행은 73.2%였다. 이는 절반에 가까운 41.4%포인트 차이다.

다른 업권과 비교해도 저축은행의 다중채무자 비중은 높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전체 대출 중 다중채무자 대출 잔액 비중애서 여신전문금융사(카드, 캐피털 등)는 56.6%였으며 보험사 43%, 상호금융 29.4%였다.

시중은행을 비롯한 제1금융권에서 대출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그동안 중금리대출을 공격적으로 확대한 저축은행으로 다중채무자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다중채무는 일반채무보다 부실화될 위험이 크다”며 “저축은행들에 다중채무 관리를 주문했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ccw22@mt.co.kr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