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기준 강화로 韓 백신접종 증명 불인정… 美·日은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사진은 보호복(PPE)을 입은 승객들이 홍콩 공항에서 국제선에 탑승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사진=로이터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사진은 보호복(PPE)을 입은 승객들이 홍콩 공항에서 국제선에 탑승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사진=로이터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주 홍콩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19일 홍콩 정부는 이날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인정 기준을 강화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에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행한 백신 접종 증명서는 홍콩에서 인정되지 않는다.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사진=홈페이지 캡처
홍콩 정부가 20일부터 우리나라에서 발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사진=홈페이지 캡처

관광객을 포함해 홍콩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이 우리나라에서 백신을 접종한 경우 반드시 비자를 발급 받아야 한다.
또 비자를 발급 받았다고 하더라도 홍콩에 입국하면 21일간 홍콩 정부에서 지정한 격리호텔에서 격리를 해야 한다.
홍콩 정부는 홍콩과 중국, 마카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인정한 선진규제기관국가(SRA) 36개국에서 발급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서만 인정하고 있다.

선진 규제기관 36개국엔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불가리아, 캐나다, 크로아티아, 키프로스,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헝가리, 아이스란드,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본, 라트비아, 리히텐슈타인,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몰타, 네덜란드, 폴란드, 포르투갈,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양국, 미국, 노르웨이 등이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이들은 2015년 10월23일 이전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회원국, 참관국 및 ICH 회원국과 법적 상호협정(MRA)을 맺은 국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