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활 못잡게 해달라" 후배에 활 쏜 양궁부 선배 향한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양궁부 선배가 후배를 겨냥해 연습용 활을 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피해자의 형이 "가해자가 다시는 활을 잡을 수 없게 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양궁부 선배가 후배를 겨냥해 연습용 활을 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피해자의 형이 "가해자가 다시는 활을 잡을 수 없게 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양궁부 선배가 후배를 겨냥해 연습용 활을 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피해자의 형이 "가해자가 다시는 활을 잡을 수 없게 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지난 20일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최근 일어난 중학교 양궁부 학교폭력사건의 피해자의 친형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해자에게 확실한 처벌을 바라는 마음에서 글을 남긴다"며 "동생은 초등학교 저학년 때부터 양궁을 해왔고 4학년~5학년으로 올라갈 때쯤 주변 선배에게 학교 폭력을 당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글쓴이는 "(당시) 가해자를 다른 학교로 보내는 것으로 합의했고 예천에 양궁부가 있는 학교가 딱 한군데라 중학교에 가서도 만나는 상황이었다"며 "그런데 최근 우연히 동생의 등쪽을 보게 되었는데 큰 상처가 생겨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1주일~2주일 정도 지났을 때쯤 '양궁부 선배가 활을 쐈다'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활로 제 동생을 쏜 살인 미수범에게는 다시 활을 잡을 권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남겼다.

경북교육청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예천의 한 중학교에서 코치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양궁부 3학년 A군이 3m 정도 거리에서 1학년 B군을 겨냥해 활을 쐈으며 화살은 B군의 옷을 뚫고 움푹 팬 상처를 냈다. B군은 1주일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경북교육청은 오는 27일 학교폭력심의위원회를 열어 가해 학생의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