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광화문 실외예배 강행… "피난처로 예배 드리러 나온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할 구청에서 시설 폐쇄 결정이 내려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광화문 광장에서 대변 예배를 강행한 22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신도들이 유튜브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사진=뉴스1
관할 구청에서 시설 폐쇄 결정이 내려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광화문 광장에서 대변 예배를 강행한 22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신도들이 유튜브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해 시설폐쇄 처분을 받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 교회 측이 22일 광화문 일대에서 야외 예배를 강행했다. 

사랑제일교회 관계자와 교인들은 이날 오전 11시 예배시간에 맞춰 거리로 나왔다. 100명에 가까워 보이는 인파가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 자리를 잡았다. 다만 이날 전 목사는 참석하지 않았으며 그는 성북구 사무실에서 유튜브를 통해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목사는 예배에서 "정부는 공산주의 사회에서밖에 할 수 없었던 예배를 금지시켰는데 한국 교회는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교회를 폐쇄했기 때문에 저희는 피난처로 (광화문에서) 예배를 드리러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예배가 시작되자 실외 예배가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에 저촉되는 행사이므로 즉시 중단하고 귀가해달라는 취지의 경고방송을 여러 차례 했다.

경찰에 가로막힌 수십여명의 교인들은 건물 인근에 각자 자리를 잡았으며 일부 교인은 경찰의 통제를 뚫으려 시도하며 물리적 충돌을 빚기도 했다. 

예배가 시작되자 교인들은 각자 휴대전화로 유튜브를 시청하며 찬송가를 불렀다. 이날 인근에 모인 사람들 대다수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한 교인이 마스크를 벗고 경찰에 항의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당초 사랑제일교회는 방역수칙에 따라 교회 내 대면예배가 금지·제한됨에도 5주간 교회 건물 안에서 대면예배를 진행했다. 이에 성북구청은 2차례 운영중단 명령을 내렸지만 교회 내 예배는 지속됐고 결국 구청은 지난 19일 이 교회에 시설폐쇄명령을 내렸다.

이후 사랑제일교회 측은 시설 폐쇄 처분에 대한 취소 소송과 집행정지 신청을 서울행정법원에 내고 "광화문 일대 등에서 예배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36상승 22.9115:16 05/27
  • 코스닥 : 873.49상승 2.0615:16 05/27
  • 원달러 : 1255.80하락 11.215:16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16 05/27
  • 금 : 1847.60상승 1.315:16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