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에너지의 날' 맞아 "기후위기를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로…반드시 해 내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에너지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를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 사진=국회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에너지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를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 사진=국회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에너지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를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날 SNS를 통해 "좁은 한반도에서 조차 우리는 기후위기를 피부로 체감하고 있다"며 "동남아시아 스콜 같은 소나기가 자주 내리고, 한쪽에선 폭염이 지속되는데 한쪽에선 침수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전문가들이 기후위기를 대비하지 못하면 인류에게 미래는 없다고 한목소리로 경고하고 있다"며 "'기후변동에 관한 정부간 패널(IPCC)'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지구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할 것을 권고했고, 그 기후시계는 이제 7년 10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스위스 재보험사 분석에 따르면 2050년 기후위기로 입을 경제적 피해가 회복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GDP 18% 감소, 우리나라 역시 연간 GDP 2.7%에서 12.8%까지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에 대응해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에너지 대전환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다"며 "전환적 위기를 기회로 바꾸려면 화석연료 사용을 중단하고 태양광과 풍력처럼 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도 '재생에너지 3020'을 비롯해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해 왔다"며 "그 결과 성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올 여름 전력피크 시간대 태양광 발전량 기여도가 11%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10GW가 넘는 규모로 신규원전 7기 이상 효과"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도 많지 않다. 늦지 않게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음 정부는 기후위기를 에너지 대전환의 기회로 만들어야 하는 중차대한 과제가 있다"며 "그 일, 이재명이 해내겠다. 에너지 대전환, 반드시 해 내겠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