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예측 75조 뭉칫돈" SK리츠, 오늘부터 일반 청약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한 SK리츠가 오늘(30일)부터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사진=뉴스1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한 SK리츠가 오늘(30일)부터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사진=뉴스1

수요예측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한 SK리츠가 오늘(30일)부터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다.

SK리츠는 이날부터 오는 9월1일까지 사흘간 공모주 청약을 실시한다. 

회사는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SK증권, 하나금융투자에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9월 중 코스피시장에 상장한다. 증권사별 배정물량은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각각 31.40%(438만1232주) SK증권 15.7%(219만616주) 하나금융투자 21.50%(300만주)다. 

앞서 SK리츠는 국내외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결과 경쟁률이 425대 1을 기록했다. 1000억원 이상 대형 공모 리츠 중 최고 기록이다. 수요예측에선 전체 2326억원 공모에 총 73조5000억원이 몰렸다. 

확정 공모가액은 5000원으로 상장 후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한 기관은 전체 참여기관의 17.85%인 126곳으로 나타났다. 

SK리츠는 SK그룹이 본사 사옥으로 사용하는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과 SK에너지 주유소 리츠인 클린에너지리츠 지분 100%를 편입한 스폰서리츠다. 스폰서리츠는 대기업이나 금융사 등 신뢰할 수 있는 투자자가 최대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리츠를 말한다.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국내 리츠 업계 최초로 분기 배당을 실시한다는 점이다. SK그룹이 빌딩을 장기로 책임 임차해 임대료를 SK리츠에 지급하고 이를 재원으로 매 분기별 배당금을 지급하는 구조다. 

SK리츠는 지난 7월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를 실시해 1550억원을 조달한 바 있다. 당시 주요 국내 대형 블라인드펀드 등 우량 투자자들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향후 SK리츠는 그룹 우량 오피스, 데이터센터 등 안정성과 수익성을 갖춘 부동산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자산을 늘려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운영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고 성장산업 관련 그룹 내부 및 외부 자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해 나갈 계획이다. 

신도철 SK리츠 대표이사는 "싱가포르의 Ascendas REIT는 싱가포르 리츠 중 시총 2위인 자산 약 13조원 규모의 복합리츠로 SK리츠와 유사한 스폰서리츠 구조"라며 "SK리츠도 차별화된 안정성, 투자상품성, 성장성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Top Tier(탑 티어) 리츠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