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림의 연예담] 바비·루카스, 팬덤 배려는 어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돌그룹 아이콘 멤버 바비와 NCT 멤버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뉴스1
아이돌그룹 아이콘 멤버 바비와 NCT 멤버 루카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뉴스1
덕질하던 팬들의 심장에 비수를 꽂은 아이돌에게서 돌아선 팬심을 되돌리기는 쉽지 않다.

지난 20일 갑작스런 결혼과 혼전임신 소식으로 팬들에게 충격을 준 그룹 아이콘의 멤버 바비에 이어 가스라이팅·사기데이트·양다리 등 사생활 논란으로 활동 중단 소식을 전한 그룹 NCT 멤버 루카스까지. 예고없이 전해진 충격적인 그들의 소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아이콘 바비 "곧 결혼해요. 참, 아빠도 돼요"


아이콘 멤버 바비가 지난 20일 결혼과 함께 곧 아빠가 된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진=뉴스1
아이콘 멤버 바비가 지난 20일 결혼과 함께 곧 아빠가 된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진=뉴스1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고 있는 K-팝 아이돌 '아이콘'의 래퍼 바비가 지난 20일 결혼과 2세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예상치 못했던 소식에 아이콘 팬들뿐 아니라 K-팝 팬들이 모두 충격에 빠졌다.

바비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다. 9월에 아버지가 된다"며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는 사실이 기쁘기도 하지만 갑작스러운 제 소식에 당혹스러울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더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이야기에 상처받거나 큰 혼란을 겪으시는 분들께 온 마음 다해서 사과드린다"고 팬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의 갑작스러운 통보에 팬들은 분노했다. 출산을 한달 앞뒀다며 혼전임신 소식까지 전해졌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Mnet 음악프로그램 '킹덤:레전더리 워'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었기에 팬들에게는 더욱 충격으로 다가왔다. 특히 이날은 아이콘의 자체 웹예능 '취향의 아이콘'을 공개하는 날이어서 파장은 더 컸다.

나아가 최근 멤버 비아이가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고 탈퇴하면서 한차례 리스크를 겪은 아이콘이었기에 팬들에겐 더욱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바비뿐 아니라 지난해 그룹 '엑소' 멤버 첸(29)이 결혼 발표와 함께 비연예인 여자친구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당시에도 엑소 팬들은 "다른 엑소 멤버들을 배려하지 않았다"며 거세게 반발했고 일부 팬들은 첸의 탈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NCT 루카스 "그는 남자 꽃뱀, 가스라이팅도 당해"


그룹 NCT 멤버 루카스를 향한 폭로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
그룹 NCT 멤버 루카스를 향한 폭로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
끊임없는 터져나오는 폭로의 중심에 선 아이돌도 있다. 그룹 NCT 멤버 루카스를 향한 사생활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며 팬들의 심장을 무너지게 만들었다.

지난 23일 '루카스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 그는 남자 꽃뱀이었다'라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온 뒤 루카스의 사생활 관련 폭로가 잇따라 나오며 충격을 주고 있다.

루카스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글을 올리며 뒤늦게 고개를 숙였다.

그는 "최근 며칠 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했다"며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고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며 "이번 일로 저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저희 멤버들과 회사 스태프, 여러 협력 업체, 방송국 관계자분들께도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공식입장을 내고 "소속 아티스트 루카스의 사생활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25일 오후 6시 발매 예정이었던 '할라페뇨' 음원과 뮤직비디오 등 모든 콘텐츠 공개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어로만 사과문을 올린 것에 대해 무성의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루카스가 한국에서 6년 이상 거주했고 사생활 논란이 불거졌던 여성과도 한국어로 모바일 메신저를 주고 받았기 때문이다.

이후에도 루카스를 향한 추가 폭로는 계속됐다. 폭로자는 "루카스의 착함, 팬들에 대한 사랑은 그저 콘셉트다. 루카스는 팬들을 자신의 후궁이라고 생각하며 그들의 사랑을 마음대로 이용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루카스의 자필 사과와 활동 중단 선언에도 폭로가 계속되면서 여론은 더욱 싸늘해진 상황이다.

최근 과거 엑소 멤버였던 중국 방송인 크리스 우(우이판)가 현지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공안에 구금됐다. 이에 국내는 물론이고 중국에서도 K-팝 스타들의 사생활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이번 사태를 그냥 넘길 수 없는 이유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23:59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23:59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23:59 12/06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23:59 12/06
  • 금 : 1782.40상승 1.123:59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