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대상 12세 이하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현지시각)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3차 접종(부스터샷) 대상을 12세으로 낮춘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스라엘 리숀레지온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고 있는 이스라엘 국민. /사진= 로이터
지난 29일(현지시각)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3차 접종(부스터샷) 대상을 12세으로 낮춘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스라엘 리숀레지온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고 있는 이스라엘 국민. /사진= 로이터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대상 최저 연령을 12세로 낮췄다.

지난 29일(현지시각)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로이터통신을 통해 3차 접종(부스터샷)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부스터샷은 이스라엘에서 지난달 노년층을 대상으로 시작했고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중증 발병률을 낮추는데 성공했다.

이어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2차례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예방효과가 줄어든다며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샤론 알로이-프레이스 보건부 장관은 "부스터샷을 통해 2차 접종으로 달성한 방역의 수준으로 복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3차 접종 이후 감염으로부터 10배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접종 최저연령을 30세까지 낮춘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엔 12세로 부스터샷 대상범위를 확대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스라엘 인구 930만명 가운데 200만명이 3차 접종을 마쳤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부스터샷의 경우 2차를 완료한지 최소 5개월이 지나야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국은 2차와 3차 사이 접종 간격을 8개월로 하고 있지만 더 줄일 것을 검토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부스터샷에 큰 틀에서 반대하는 입장이다. 세계적으로 1차 접종자 수를 더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미국은 예방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며 3차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프랑스, 독일도 부스터샷 계획을 공개했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