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장원영 코로나 '확진'… 가요계 '빨간 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가인과 장원영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가 비상이 걸렸다. /사진=임한별, 장동규 기자
송가인과 장원영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가 비상이 걸렸다. /사진=임한별, 장동규 기자

가수 송가인과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29일 송가인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는 "송가인이 지난 28일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찾아 검진을 진행한 결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송가인 측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로 이동,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가인은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음악 예능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서 심사위원 출연을 확정했다. 그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향후 촬영 일정에 변동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송가인 뿐 아니라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도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8일 소속 아티스트 안유진과 장원영은 코로나19 확진된 외부 스태프와 동선이 겹쳤다는 연락을 접하고 곧바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했다"라며 "검사 결과 이날 오전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장원영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장원영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역시 아이즈원 출신으로 장원영과 함께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안유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예정되어 있던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방송·가요계를 중심으로도 잇단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에 스태프 전원 마스크 착용 등 한층 강화된 방역 수칙을 시행하고 있지만 출연진이 밀집해 일정을 소화하는 등 환경에서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고 있어 연예계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