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시흥 은행2지구 등 7~8월 두 달 동안 '1.7조'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오산시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제공=롯데건설
경기 오산시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은 하반기(7~8월)에만 1조7000억원의 주택사업을 수주하며 수주목표 초과 달성의 청신호를 알렸다고 30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올 상반기 전년동기대비 18.5% 상승한 전체 5조9155억원 수주 금액을 기록했다. 올 하반기도 경기 시흥시 은행2지구 공동주택 개발사업, 이천시 안흥동 3블록 복합개발 사업, 오산시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 등을 포함, 약 1조7000억원을 수주해 수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흥시 은행2지구 공동주택 개발사업은 경기 시흥시 은행동 247-3번지 일원에 연면적 36만1622㎡, 지하 4층~지상 45층 16개동, 2166가구 공동주택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5060억원 규모다. 오는 2022년 8월 착공 예정이다.

이천시 안흥동 3블록 복합개발사업은 경기 이천시 안흥동 284-2번지 일원에 연면적 16만3704㎡, 지하 6층~지상 49층, 공동주택 810가구, 오피스텔 55실, 근린생활시설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2513억원 규모다. 오는 12월 착공 예정이다.

오산시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은 경기 오산시 세교동 592-4번지 일원에 연면적 9만8944㎡, 지하 6층~지상 28층 3개동, 546실 오피스텔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1630억원 규모다. 오는 2022년 9월 착공 예정이다.

최근 롯데건설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거점지역 수주 추진에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 같은 방침의 성과로 호치민 ‘라프리미어 개발사업’(아파트 725가구)과 호치민'센추리아 D9 개발사업'(아파트·빌라·숍하우스 2410가구)은 올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있다. 

사업 발굴에서부터 기획, 금융 투자, 운영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하고 있는 롯데건설이다. 마곡 MICE 복합개발사업,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에 이어 최근 하남 H2 프로젝트까지 수주했다. 앞으로도 디벨로퍼 역량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연이은 수주로 올 한해 수주목표 초과 달성의 청신호가 켜졌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거점시장 지배력을 확보하고 디벨로퍼 역량 강화를 통한 국내외 개발사업 확대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