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GM과 리콜제품 테스트… 연내 상장 여부 10월까지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이 GM의 리콜에도 상장을 계속 추진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뉴스1
LG에너지솔루션이 GM의 리콜에도 상장을 계속 추진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뉴스1
LG에너지솔루션이 GM(제너럴모터스) 리콜 조치 방안 등을 검토해 오는 10월까지 연내 IPO(기업공개)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30일 GM 리콜과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 GM은 리콜 제품에 대한 상세 분석 및 다양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 제품 이상 여부를 빠르게 파악하고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시스템도 추가적으로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3사는 공동으로 원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기반한 최종 리콜 조치 방안이 신속하게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올해 3분기 추가적인 충당부채 인식 여부 및 규모는 3사 공동 조사의 진행 상황에 따라 추후 정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10년 이상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온 중요한 고객사로 양측은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를 기반으로 이번 리콜을 슬기롭게 해결하고 공고한 협력 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10월까지 GM 리콜 조치 방안,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연내 상장 완료를 목표로 IPO(기업공개)를 추진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6월8일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으며 이달 중순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해 10월 증시에 입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GM이 리콜을 발표하면서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앞서 GM은 북미 지역에서 팔린 2019~2022년형 모델 쉐보레 볼트EV(전기차동차) 7만3000대를 배터리 불량 사유로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차량에는 LG의 'NCM 622' 파우치형 배터리가 탑재됐다. 전기차 배터리는 셀과 이를 묶은 모듈, 모듈에 배선 등을 연결한 팩으로 구성된다.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한 배터리 셀을 LG전자가 모듈화해 GM에 납품했다. 이번 리콜의 추산 비용은 10억달러(약 1조1835억원)다.  

GM는 지난달에도 2017~2019년형 모델 볼트 EV 6만9000대에 대해서도 일부 불량 모듈 교체 결정을 내렸다. 당시 추산한 리콜 비용 8억달러(약 9468억원)까지 고려하면 리콜 추산 비용은 총 18억달러(약 2조1303억원)에 이른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