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들어온다던 모더나 600만회분, 어떻게 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이번주까지 모더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600만회분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문서로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이 지난 22일 브리핑룸에서 미국 백신 제조업체 모더나와 협의한 8~9월 백신 공급 물량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이번주까지 모더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600만회분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문서로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이 지난 22일 브리핑룸에서 미국 백신 제조업체 모더나와 협의한 8~9월 백신 공급 물량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이번주까지 모더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600만회분을 공급받기로 했지만 문서로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모더나 백신 도입 일정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모더나가 7~8월 공급하기로 한 백신 물량 중 일부가 지연되자 정부는 지난 13일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을 필두로 한 대표단을 꾸려 미국 모더나 본사를 방문했다. 그 결과 모더나는 9월5일까지 701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다.이 가운데 지난 23일 101만회분은 공급됐고 앞으로 600만회분이 추가로 더 들어와야 한다.

손 반장은 "일정과 관련해서는 원래 공개하지 않는다. 다만 모더나 측이 (물량과 일정을) 재조정한 것이라 공개가 돼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서로 확약돼있지는 않다"라며 "대표단이 미국에 방문한 결과 서로 협의하고 돌아왔고 그 자리에서 계약서를 쓴 것은 아니라 이후에 이메일 정도를 주고받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22일 정부 대표단의 모더나 방문 결과를 발표하면서 9월5일까지 701만회분이 공급될 것이라고 밝히며 "이메일 등을 통해 문서로 효력이 있는 것으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는데 이날 내놓은 입장과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모더나 백신 600만회분이 일정대로 9월5일까지 공급되더라도 당초 기대했던 물량에는 미치지 못한 수준이어서다.

모더나는 7월에 우리나라에 공급하기로 한 백신 중 196만회분을 보내지 않았다. 8월에는 850만회분이 공급 예정이었다. 두 물량을 합하면 8월에 총 1046만회분이 들어와야 한다. 이중 지난 7일에 130만회분이 이미 들어왔고 앞으로 916만회분이 더 들어와야 한다.

다만 정부는 모더나의 백신 공급과 관계없이 예방 접종 계획을 세워 10월까지 3600만명 접종 완료 등 목표 달성에는 차질이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8.91상승 1.3311:44 09/24
  • 코스닥 : 1038.49상승 2.2311:44 09/24
  • 원달러 : 1176.90상승 1.411:44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1:44 09/24
  • 금 : 74.11상승 0.8111:44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