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이낙연, 개식용산업 1년내…반려동물 매매 단계적 금지"

동물복지간담회서 "육견 산업 전업 지원하는 조치 적극 취할 것"
"동물복지 새로운 무역규범…대한민국 성장동력 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확행위원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협약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신동근 소확행위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확행위원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협약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 신동근 소확행위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정책총괄본부장인 홍익표 의원은 31일 "동물복지 차원의 동물실험 최소화가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중요한 분야"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 빌딩에서 진행한 캠프 직능총괄본부 동물복지본부 간담회에서 "유럽은 화장품 분야에서 동물실험을 하는 회사의 경우 물건을 팔 수 없는 상황이고, (동물복지는) 새로운 무역규범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와 안전성평가연구원에서 반도체와 줄기세포를 활용한 실험으로 동물실험을 대체하는 기술을 봤다"라며 "이 분야가 바이오산업의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중요하다"라고 했다.

동물의 복지를 증진하는 방향이 국가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또 육견산업과 개식용 문제에 대해 "이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면 1년 이내에 육견 산업은 금지하면서 전업을 지원하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낙연 캠프는 반려동물 5대 상생정책으로 Δ반려동물 진료항목 표준화·진료비 공시제 도입 및 보험 활성화 Δ반려견 놀이터 등 반려동물 관련 인프라 확대 Δ반려동물 입양 활성화 Δ동물 학대 예방 및 처벌 강화 및 동물보호교육 활성화 추진 Δ반려동물 매매 금지를 제시했다.

캠프 직능총괄본부장인 김주영 의원은 "동물권을 지켜내고 (반려동물이) 평생 반려동물로서의 행복추구권을 누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조직총괄본부장인 김철민 의원은 "구슬이 서 말이어도 잘 꿰어야 보배가 된 듯, 이 전 대표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줘야 그의 장점과 정책을 국정 운영에 함께 할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