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통도사 방문한 인도 외무부 차관,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의견 교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 외무부 동아시아 차관 일행이 지난달 31일 양산시 통도사를 방문해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의견을 교환했다./사진=민주당 양산갑지역위원회
인도 외무부 동아시아 차관 일행이 지난달 31일 양산시 통도사를 방문해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의견을 교환했다./사진=민주당 양산갑지역위원회
리바 강굴리 다스 인도 외무부 동아시아 차관 일행이 영축총림 통도사(현문 주지스님)를 방문하고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인도 동아시아 차관과 디네쉬 K 파드나익 인도문화교류위원회 사무총장,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 등 인도 정부 대표단의 지난달 31일 통도사 방문은 지난 5월16일 통도사 국제템플스테관 청풍당에 봉안된 인도불상 봉불식에 코로나19로 참석하지 못한 인도 정부 관계자들의 답방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통도사 총무국장 종현스님과 기회국장 지범스님, 사회국장 성오스님, 호법국장 천주스님 등의 환대를 받으며 인도 정부 대표단은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모셔진 금강계단을 참배한 후,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과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등 환담을 나눴다.

통도사 방장 성파스님은 “불교의 발상지인 인도는 한국불자들에게는 마음의 고향과도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인도 정부 관계자들의 통도사 방문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환영했다.

이어, 리바 강굴리 다스 인도 외무부 동아시아 차관은 “대한불교 조계종의 유서 깊은 대사찰 통도사를 방문하게 돼 영광”이라며 한-인도 국제문화교류의 물꼬를 튼 인도불상 봉불식을 봉행해 주신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인도불상 봉안을 계기로 인도정부와 통도사의 국제문화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인도불상을 양산 통도사로 모셔오고 인도대사관과 통도사와 양산시가 함께 미술전시회와 연극 공연 등 한-인도 국제문화교류 협력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재영 더불어민주당 양산시갑 위원장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이재영 위원장은 “지난 1년 넘게 인도대사관과 통도사 간의 교류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왔는데 오늘 인도 차관님과 대사님께서 양산 통도사를 방문해 주셔서 뜻 깊은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쁘다며 향후 양국간 문화예술, 교육, 관광,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이 증대되어 양산의 경제발전과 국제화를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산=김동기
양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