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아프간 소년, 배고파 독버섯 먹다 사망 "난민 식사량 부족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부모와 함께 폴란드에 도착해 수도 바르샤바 근처 포드코바레스나 난민 캠프에 머물던 5세 아프가니스탄 소년이 독버섯을 먹고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탈레반 관련 시위를 하고 있는 한 여성. /사진=로이터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부모와 함께 폴란드에 도착해 수도 바르샤바 근처 포드코바레스나 난민 캠프에 머물던 5세 아프가니스탄 소년이 독버섯을 먹고 사망했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탈레반 관련 시위를 하고 있는 한 여성. /사진=로이터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한 5세 소년이 야생 독버섯을 먹고 숨졌다.

지난 2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부모와 함께 폴란드에 도착해 수도 바르샤바 근처 포드코바레스나 난민 캠프에 머물던 5세 소년이 독버섯을 먹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약 일주일 만에 뇌 손상으로 숨졌다. 함께 버섯을 먹었은 형은 간이 망가져 이식 수술을 받아 현재 위중한 상태다.

폴란드 언론은 "화를 입은 아프간 형제의 가족이 난민센터 근처에 있는 숲에서 버섯을 따와 수프를 만들어 먹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난민들이 충분한 식량을 공급받지 못해 일어난 참극"이라고 지적했다.

캠프 관계자들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야쿠브 두지악 폴란드 외국인청 대변인은 "난민들에게 하루 세끼를 제공한다"며 "이들에게 야생 버섯을 먹지 말라고도 경고했다"고 밝혔다. 폴란드 정부는 독성 버섯 250종 이상이 자생하고 있으며 이중 몇몇은 치명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폴란드군은 최근 인도적 차원에서 아프간인 약 1000명을 데려왔다. 피난민 대부분은 폴란드에 계속 머무르겠지만 제3국이나 국제기구를 대신해 폴란드군이 피신시킨 다른 피란민들은 다른 곳으로 갈 예정이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85하락 15.6614:42 09/23
  • 코스닥 : 1040.60하락 5.5214:42 09/23
  • 원달러 : 1178.20상승 3.214:4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4:42 09/23
  • 금 : 73.30상승 0.414:42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