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고승범 첫 회동 "자주 만날 것"… 가계부채 완화 공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승범(왼쪽)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첫 회동을 가졌다./사진=임한별 기자
고승범(왼쪽)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첫 회동을 가졌다./사진=임한별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동을 가졌다.

고 위원장은 이날 "오늘 (회동은) 상견례 자리인데 앞으로 (한은) 총재와 가능한 한 자주 많이 만날 것"이라며 "공식적이든 비공식이든 많이 만나서 여러가지 이슈들을 상의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두 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개 상황, 금융 불균형 위험 등 현재 경제·금융 여건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정책 대응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들은 경제·금융 상황에 대해 정보 공유와 의견교환을 보다 활발히 하면서 서로 호흡을 맞추고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 불균형을 완화하도록 노력하고 미국 테이퍼링(양적완화 점진적 축소), 금리 인상 등 글로벌 경제 기조 변화가 경제·금융에 미칠 영향도 함께 점검·대비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소상공인 등 취약 부문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경제·민생 회복을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

이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쏠림,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 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물가 등 거시경제의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에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 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완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 부문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어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될 필요가 있으며 한은도 대출제도 등을 활용해 취약 부문 지원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고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양 기관이 보여준 정책 공조를 높이 평가하면서 "협업과 공조의 모습 자체가 시장의 신뢰를 얻고 위기를 극복하는 동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가격 과열 등 금융 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가 시급하고 불확실성 속에서 방역·실물·금융 여건을 면밀히 점검하고 위험 요인을 진단하면서 실물·민생 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하는 만큼 양 기관이 어느 때보다 긴밀한 정책 공조와 협업을 통해 정교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자주 갖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