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파트너될까" LG전자, 주가 급등에 하루새 시총 2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지난 3일 '애플카' 생산 협력 기대감에 10% 이상 급등했다. 시가총액도 하루 만에 2조원 이상 불어났다./사진=뉴스1
LG전자가 지난 3일 '애플카' 생산 협력 기대감에 10% 이상 급등했다. 시가총액도 하루 만에 2조원 이상 불어났다./사진=뉴스1
LG전자가 애플의 전기자동차 '애플카' 생산 협력 기대감에 10% 이상 급등했다. 시가총액도 하루 만에 2조원 이상 불어났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LG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만4000원(10.04%) 오른 15만3500원, LG전자우는 4800원(6.97%) 상승한 7만37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LG전자의 시가총액 규모는 25조1199억원으로 지난 2일(종가 기준 22조8289억원) 보다 2조2910억원 늘어났다. 

LG그룹주도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나타냈다. LG이노텍은 1만3500원(6.37%) 오른 22만5500원, LG디스플레이는 750원(3.71%) 상승한 2만950원, LG는 3200원(3.43%) 오른 9만6400원을 기록했다.

대만 IT 전문매체인 디지타임스는 최근 애플이 최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애플카 생산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LG그룹이 애플카의 유력한 부품 공급사로 주목을 받으면서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LG그룹은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LG마그나이파워트레인,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주요 전기차 부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계열사들을 두고 있다. 특히 LG이노텍은 애플의 카메라모듈 주요 공급사로 올해 1분기 기준 전체 매출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은 70%를 상회한다.

전일 머니투데이방송에 따르면 LG이노텍은 최근 애플카 부품 공급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현재 본계약 체결전으로 개발 중인 시스템 성능 검증 및 개선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의 애플카 협력설은 올 초에도 한 차례 제기된 바 있다. 시장에서는 LG전자가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인터내셔널과 함께 설립한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통해 애플카 생산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LG마그나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와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구성하는 구동시스템 개발·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마그나가 5년 전 애플카 프로젝트 초기에 참여했다는 점도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한편 LG그룹주 외에도 애플카 관련 수혜주로 꼽힌 종목들이 강세를 나타냈다. 하이비젼시스템은 자율주행 관련 자회사인 퓨런티어의 사업이 부각되면서 950원(5.59%) 오른 1만7950원으로 마감했다. 현우산업(26.15%) 신성델타테크(8.06%) 덕우전자(2.46%) 등도 애플카 관련 수혜주로 분류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