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대출규제 안 통하네… 서울 공인중개사 "매수 의사 더 많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6.5로 전주 105.6 대비 0.9포인트 올랐다. /사진=뉴스1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6.5로 전주 105.6 대비 0.9포인트 올랐다. /사진=뉴스1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매수심리가 더 강해졌다.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각종 정부의 공급 대책이 매수심리에는 큰 영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6.5로 전주 105.6 대비 0.9포인트 상승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공인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해당 지수는 지난 4월 둘째 주(100.6)부터 이번 주까지 21주 연속 기준선인 100을 웃돌고 있다. 아파트를 사려는 수요가 더 많은 상태가 유지되고 있는 셈이다. 일부 시중은행이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하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하는 등 대출 부담이 커졌지만 매수심리를 잠재우지는 못했다.

서울 권역별로 보면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아파트가 많은 동북권이 110.0으로 가장 높았다. 동북권은 지난주(108.2)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가 포함된 동남권(103.2→104.2)을 비롯해 도심권(103.9→104.9), 서남권(105.2→105.7)도 올랐다. 5개 권역 가운데 유일하게 서북권(104.3→104.0)만 하락했다.

수도권 매매수급 지수 역시 110.8에서 111.7로 0.9포인트 상승했다. 전국 매매수급 지수(107.3→108.1)와 지방 매매수급 지수(104.0→104.7)도 전주보다 올랐다.

전세 시장 또한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전주 104.0에서 이번 주 105.3으로 1.3포인트 상승했다. 2019년 10월 넷째 주(100.3) 이후 1년 10개월 동안 줄곧 기준선을 상회하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105.8에서 106.4로 올랐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