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때 관광객 몰려온다?… 제주도, 거리두기 4단계 ‘철벽방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특별자치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오는 22일까지 연장하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섰다.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첫날인 18일 저녁 제주시 함덕해수욕장에 거리두기 안내문이 걸려 있다./사진=뉴스1
제주특별자치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오는 22일까지 연장하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섰다.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첫날인 18일 저녁 제주시 함덕해수욕장에 거리두기 안내문이 걸려 있다./사진=뉴스1

제주특별자치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오는 22일 자정까지 2주 더 연장하며 철벽방어 태세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단계를 조정할 경우 풍선효과로 관광객과 귀성객이 몰릴 가능성 등을 고려해 추석연휴까지 4단계를 유지한다고 3일 밝혔다. 

다만 정부의 예방접종 인센티브 확대 방침에 따라 제주 역시 오는 6일부터 식당·카페 및 가정에서 모일 수 있는 인원 제한을 다소 완화한다. 

오후 6시이후에는 원칙적으로 2인까지만 사적모임이 가능하지만 예방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6명까지 허용된다. 

추석연휴를 포함한 17일부터 23일까지 1주일간은 직계가족이고 접종 완료자가 4명일 경우에 한해 가정 내 모임이 최대 8명까지 허용된다.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도 오후 9시에서 오후 10시까지 1시간 연장된다. 

결혼식은 현재 49인까지만 허용하고 있지만 식사 제공이 없는 경우 최대 99명까지 허용(취식하는 경우 현행 49인 유지)한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13일부터 26일까지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백신접종 완료 또는 진단검사 후 최소인원으로 고향을 방문하고 부모가 백신 미접종인 경우 되도록 방문을 자제하거나 미뤄달라고 당부했다. 고향 방문 후에는 집에 머물며 증상을 관찰하고 증상이 있으면 진단검사를 독려할 예정이다. 

요양병원 등의 보호시설의 경우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방문 면회를 허용한다. 면회객 분산을 위해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면회객이 예방접종 완료자인 경우 접촉 면회를 허용한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