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보수 강경파에 “내가 관종? 음식점 갈 때도 모자 쓰고 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보수 강경파의 공세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열린 관훈 토론회에 참석, 패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보수 강경파의 공세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열린 관훈 토론회에 참석, 패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보수 강경파가 '대여 공격에 앞장 서든지 아니면 가만히 있어라'라고 주문한 것에 대해 "저는 음식점 갈 때도 주목받기 싫어서 모자 쓰고 가는 사람이다"고 받아쳤다. 앞에 나가 강경 일변도로 공격하기 보다는 "위트나 유머로 받아쳐 여당을 약 올리는, 수비형 공격을 하겠다"며 나름의 작전을 드러내 보였다. 

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3일 밤 TBS교통방송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해 당을 뒤흔들어 놓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검증단이 있었다면 이런 의혹 제기에 당대표나 선관위원장이 '그래? 그럼 검증단에 토스'라고 우선 그쪽에서 일을 처리하도록 하면 되는데 없으니 저랑 선관위원장이 답을 해야 되는 상황이 계속 오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검증단 설치하자고 했는데 '누구 저격하려고 만드는 것'이라고 자꾸 오해했다"고 입맛을 다셨다. 

진행자가 "검증단 설치는 당 대표의 후보 길들이기, 대표가 후보보다 주목받으려 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고 하자 이 대표는 "그렇게 길들이기가 쉬운 후보들이라면 제가 이러고 있겠는가"라며 펄쩍 뛰었다. 

더불어 "세상에 검증단 차려서 당대표가 주목받은 일이 역사에 있는가"면서 "요즘 저는 음식점 갈 때도 주목받기 싫어서 모자 쓰고 간다"라며 진심이 전달되지 않는 듯해 참 답답하다고 했다. 

진행자가 "관훈 토론회에서 왜 수비수를 자처했는가"라고 묻자 이 대표는 "강성 보수쪽에서 '대여 공격 선봉에 서라'는 주문을 많이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대여 공격을 하면 가장 잘할 사람이 아마 저일 것이다, 살살 약 올려 가면서"라며 이를 이른바 수비형 공격이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