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건우,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숨기지 않은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을 밝힌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사실을 밝힌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내 윤정희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출연했다.

이날 백건우는 "사진을 너무 좋아해서 사진사가 되고 싶었다. 피아노를 더 못하면 사진을 찍을 거다. 영화랑 사진을 좋아하게 된 건 사람을 이해하는데 많이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아내 윤정희는 백건우에게 뮤즈였다. 백건우는 "영화배우랑 피아니스트가 유럽에서 만나서 사랑에 빠져서 결혼하고 사람들이 완전히 영화라고 생각했다. 그게 유명세인지 뭔지 모르겠는데 그걸로 제 자신을 미화시키고 싶지 않다. 자연스럽게 자기 모습 그대로 이야기를 하고, 그걸 알아듣고 서로 나누는 게 너무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윤정희-백건우 부부와 40년 인연을 자랑하는 영화 평론가 김두호는 "2009년에 세종문화회관 뒤에서 (두 사람) 인터뷰를 하면서 깜짝 놀란 게 핸드폰 하나를 같이 쓰더라. 그림자처럼 사는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윤정희씨는 늘 영화배우로 살아 있었다. 백건우 옆에서 더 아름답게 보이고 곱게 변해가는 모습을 보였는데 치명적인 어려운 병세를 보인다는 건 참 안타깝다. 윤정희씨가 앓고 있는 병이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없으니까 남편으로서 더 절망감을 느낄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현재 윤정희는 알츠하이머 투병 중이다. 아내의 상태를 알린 이유에 대해 백건우는 "사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게 그렇게 좋은 뉴스는 아니지 않나. 그런데 이제는 더 숨길 수 없는 단계까지 왔고 윤정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다. 사실 다시 화면에 나올 수도 없는 거고 해서 알릴 때가 됐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윤정희의 마지막 작품이다. 촬영 당시에도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던 윤정희는 극중 알츠하이머를 투병 중인 미자 역을 연기했다. 미자는 윤정희의 본명이기도 하다. 윤정희는 '시'로 국내외 7개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백건우는 윤정희가 16년 만에 스크린 복귀할 수 있도록 한 이창동 감독에게 "마지막 작품을 훌륭한 작품으로 마감할 수 있었다는 게 좋았던 것 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백건우는 "그렇게 (열심히) 활동하던 여배우가 앞으로 영화를 할 수 없다는 걸 아니까 슬픈 거다. 날이 갈수록 영화를 더 사랑하게 되는데 그것을 계속 못하는게 너무 가슴 아프다"라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그는 "진희 엄마(윤정희)는 지금 이 생활이 가장 이상적일 것 같다. 그곳이 참 평화롭고 아름답다. 지금 4~5명이 돌아가면서 돕고 있는데 지금의 그 평온한 생활을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2%
  • 58%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