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원 '별풍선' 쏜 중학생 환불 거절… BJ랄랄에 엇갈리는 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BJ랄랄이 유튜브에 중학생에게 받은 수백만원의 별풍선을 환불하지 않겠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은 BJ 랄랄의 모습. /사진=랄랄ralral 유튜브 캡처
지난 3일 BJ랄랄이 유튜브에 중학생에게 받은 수백만원의 별풍선을 환불하지 않겠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은 BJ 랄랄의 모습. /사진=랄랄ralral 유튜브 캡처
유명 BJ(인터넷 방송 진행자) 랄랄이 유튜브를 통해 “한 10대 청소년이 수백만원을 후원했고 그 가족이 환불을 요구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3일 BJ 랄랄(본명 이유라)은 유튜브에 ‘지금까지 쏜 별풍선을 환불해달라는 시청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BJ 랄랄은 “제 팬들은 중학생부터 20대 초반까지 다양한데 이들 후원 액수가 10만원대가 아닌 한달에 100만원이 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팬 중 한명인 중학교 2학년 시청자가 이번 달에 BJ들에게 쓴 돈만 700만원 정도 되는데 부모 이름으로 계정을 만들어 사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해당 중학생의 친언니가 “(별풍선에 쓴 돈이) 아마 다해서 1000만원이 넘는다”며 “금액 단위가 몇백만원 정도가 되니 해결이 안 될 것 같아 죄송한 마음으로 연락했다”고 환불을 요구하는 쪽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BJ 랄랄은 이에 대해 “중학생이 이번에 저한테 쓴 140만원이란 돈은 제게 그리 크지 않다”며 “환불해줄 수 있지만 이 친구가 거기에 대해 제대로 배워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환불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이 따끔한 충고와 깊은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BJ 랄랄이 지난 7일 중학생 팬의 별풍선을 환불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을 해명하는 영상. /사진=랄랄ralral 유튜브 캡처
BJ 랄랄이 지난 7일 중학생 팬의 별풍선을 환불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을 해명하는 영상. /사진=랄랄ralral 유튜브 캡처
BJ 랄랄의 영상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해당 사건을 보도한 기사에 일부 누리꾼은 “그냥 주기 싫은 거면서 포장한다” “굳이 가족들이 간절하게 보낸 쪽지를 공개하면서 콘텐츠로 만들어야 하나 싶다” “남의 가정사를 영상으로 만든 게 어른스럽다는 생각이 안든다” 등 BJ 랄랄을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반면 “경각심 주기 위해 방송한 것이다” “한번 환불해주면 다른 사람들도 똑같이 다시 달라고 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중학생이 많이 배웠으면 한다” 등 BJ 랄랄을 옹호하는 반응도 있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BJ 랄랄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지난 7일 유튜브에 “중학생 친구가 직접 느껴 배우길 원했다”며 “쪽지 내용을 밝혀 공개적으로 비판할 생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사례를 환불 조치할 경우 안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어 후원금액은 불우한 청소년이나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랄랄은 유튜브 구독자 수 71만명이 넘는 유명 아프리카 BJ이자 유튜버로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등 다수 공중파 예능에도 출연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