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91% '카드 수령'인데… "돈 안돼도 고객 남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접수 첫날 신청자의 91%가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접수 첫날 신청자의 91%가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6일부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지급이 시작된 가운데 접수 첫날 신청자의 91%가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지원금의 경우 상대적으로 수수료가 낮은 영세·중소가맹점에서 이용이 가능해 카드사는 많은 수수료 수익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고객 이탈을 막고 신규 고객 등을 확보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첫날인 지난 6일 전 국민의 9.8% 수준인 507만명에게 1조2666억원이 지급됐다. 이는 지난해 전 국민에게 지급한 재난지원금 신청 첫날 보다 478억원 더 많이 지급된 것으로 예산 집행률도 지난해 8.6%보다 2.9%포인트 늘어난 11.5%로 집계됐다.

전체 중 91.3%에 달하는 신청자들은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수령했다. 총 463만명에 달하며 1조1566억원이 지급됐다. 뒤를 이어 ▲카드형 지역사랑상품권은 39만명(984억원, 7.8%)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은 4만7000명(117억원, 0.9%)에게 각각 지급됐다.

대다수의 신청자가 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받는 만큼 카드사는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앞다퉈 내놨다. 신한·KB국민카드는 가맹점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지도, 삼성카드는 가맹점을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으며 하나카드는 국민지원금과 관련한 퀴즈를 선보이는 등 고객 유치에 사활을 건 상태다.

하지만 결제 수수료 관련 수익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원금 사용처가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에 집중돼있기 때문이다. 지역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영세·중소 가맹점(연 매출 30억원 이하)은 0.8~1.6%의 우대 카드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다만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역마진 부담이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윤창현 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8월 중 지급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재난지원금) 관련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등 7개 전업카드사의 영업수익(가맹점수수료)은 973억70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이자비용, 판매·관리비용, 인프라 구축 비용 등에 사용한 재난지원금 관련 카드사 영업비용은 1053억9000만원으로 카드사는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80억원 가량의 손실을 떠안았다. 하지만 올해는 재난지원금 관련 결제 인프라가 이미 구축된 상태여서 지난해와 비교해 비용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애초부터 수익성을 염두에 둔 사업은 아니기 때문에 수수료 수익을 기대하진 않는다"며 "가장 중요한 건 고객의 편의와 가맹점과의 상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지원금 관련 인프라가 구축돼 부담을 덜긴 했지만, 올해 역시 서비스 운영 비용이 들어 마진을 기대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또 "다만 서비스를 통해 고객 이탈을 방지하고 휴면고객을 활성화하는 등 효과는 기대해볼 만 하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9%
  • 31%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