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클래식車 174대"… 10년 동안 모은 차량 경매 나왔다[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영국의 한 회사원이 모은 클래식 자동차 174대가 화제다. 사진은 차들이 주차된 영국 런던 토트넘의 창고. /사진=뉴스1(인스타그램)
지난 5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영국의 한 회사원이 모은 클래식 자동차 174대가 화제다. 사진은 차들이 주차된 영국 런던 토트넘의 창고. /사진=뉴스1(인스타그램)
영국의 한 자동차 수집가가 모은 클래식 자동차 174대가 경매에 나와 화제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중고차 전문 경매 사이트 '런던 반 파인즈'는 최근 1200평 크기 창고에 주차된 차량 174대의 사진을 올리고 대규모 경매 소식을 전했다.

영국 런던 북쪽 토트넘의 한 창고에 있는 이 차들은 벤츠·BMW·포르쉐·폭스바겐 등에서 출시한 클래식 자동차들이다. 영국 자동차 제조기업 MG사가 지난 1948년 출시한 로버 자동차부터 1989년 BMW의 635CSI까지 다양하다.

경매사에 따르면 그중에서 MG사가 1960년에 출시한 MGA 레드 스포츠카가 2만5000파운드(4000만원)로 최고가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어 벤츠 1975년식 350SL이 1만8000파운드(2900만원), BMW의 1989년식 635CSI가 1만6000파운드(2600만원)로 책정됐다.

경매사 측은 "겉으로 보기엔 폐차 직전의 모습이지만, 주행에 문제가 없다"며 "일부는 5년 전까지 도로 위를 달렸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이 화제가 되면서 차 소유주에 대한 누리꾼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경매 주최 측은 "이 차들의 주인은 신원을 밝히지 않은 평범한 회사원"이라며 "이 차들은 수집가가 지난 10년간 개인 소장용으로 모은 것으로 원 소유주와 1대1 거래한 뒤 직접 운전해서 공수해왔다"고 밝혔다.

경매 주최사는 지난달 말부터 일반인들에게 차량을 선공개하고 있다. 이후 일정 기간 경매를 진행한 뒤 팔리지 않은 차량은 온라인 상거래 회사 이베이에서 판매한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