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청약 첫날 40대1… 증권사별 경쟁률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 현대중공업이 IPO(기업공개) 공모주 일반청약 첫날 4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사진=현대중공업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 현대중공업이 IPO(기업공개) 공모주 일반청약 첫날 4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사진=현대중공업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 현대중공업이 IPO(기업공개) 공모주 일반청약 첫날 40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으로는 5조5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몰렸다.

8일 현대중공업 상장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전날 청약 경쟁률은 40.33대1로 나타났다. 청약 증거금은 5조5751억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증권사는 삼성증권으로 91.93대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으로는 5715억원이 몰렸다.

공동 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와 KB증권이 각각 20.83대1, 39.82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인수단인 대신증권, DB금융투자, 신영증권이 33.51대1, 17.01대1, 15.1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은 8일 오후 4시까지 일반청약을 진행해 총 460만8003주를 모집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은 오는 16일이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공모가를 희망범위 상단인 6만원으로 확정했다. 공모가 기준 공모금액은 1조800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5조3264억원 규모다.

지난 2~3일 진행된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기관 1633곳이 참여해 183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코스피 IPO 가운데 SK아이이테크놀로지(1882.9 대1)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높다.

회사는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 중 7600억원을 차세대 선박과 친환경 기술 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현대중공업의 현재 역량과 미래 성장 가능성 모두를 높이 평가해준 기관투자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세계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이 이번 IPO를 미래 성장의 새로운 전기로 삼아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