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대 맞는 디지털 플랫폼 내재화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성식 한국IBM 대표. /사진제공=IBM
원성식 한국IBM 대표. /사진제공=IBM
IBM이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클라우드 도입의 다음 단계로 기업이 ‘디지털 플랫폼의 내재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기회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한국IBM이 원성식 대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7일 개최했다. 연사로 나선 원 대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운영을 통합 지원하면서 기업 고유 역량의 내재화를 돕는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IBM에 따르면 기업 80%는 현재 2개 이상의 서로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며 앞으로 2년 내 9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로 확장이 가속화될수록 분산된 IT환경에 따른 복잡성과 보안위협 증가, 전문인력 부족, 벤더 종속 등 과제에 직면한다. 그 결과 클라우드 도입이 오히려 비용 증가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에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하면서 표준화된 개방형 디지털 플랫폼으로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IBM이 현재 주력하는 사업이다.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CSP)들보다 시장에서 한발 뒤처진 상황을 타개할 돌파구로 삼는다. IBM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기반으로 다양한 자사 솔루션을 클라우드 팩 형태로 제공한다. 이를 통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접근법은 개발 생산성이나 비용 효율성 등 가치를 전통적인 방식보다 2.5배 제공한다고 강조한다. 국내 도입 사례로는 한국조폐공사와 아프리카TV가 소개됐다.

원 대표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도 인프라에 관심이 집중됐던 과거와 달리 기업이 내재화해 발전시켜갈 플랫폼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IBM은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기업별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해결책을 제시하고 기업 고객의 성공적인 클라우드 전환 여정을 엔드투엔드로 지원하는 동반자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