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김웅에 고발 사주?… 그렇게 친밀하지 않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측이 지난 7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 고발 사주'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측이 지난 7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 고발 사주'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측이 '검찰 고발 사주'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 후보측은 해당 의혹에 연루된 손준성 검사, 김웅 의원 등이 윤석열 후보가 고발을 사주할 만큼 친밀하지 않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캠프 윤희석 대변인은 지난 7일 TBS교통방송 '신장식의 신장개업'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등을 통해 연달아 인터뷰를 가졌다. 이를 통해 윤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가 전혀 모르는 일이고 무관한 일"이라며 "허위로 드러난 채널A 사건, 권언유착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었던 저희로서는 '여권 의도가 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윤 후보가 연루됐다는 딱 하나의 근거가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무엇인가를 주었다'는 그 시점에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을 하고 있었다는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 1월8일 윤석열 총장 주변 검사들을 싹 정리했던 이른바 1차 추미애 검찰 대학살 인사가 있었다"며 "윤 총장은 손 검사가 맡고 있는 그 자리에 기존에 있었던 전임자 위임을 원했는데 결국 인사가 나서 손 검사가 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발장 전달은 (인사가 난지) 석 달이 지나지 않았을 때인 4월3일 일어났는데 윤석열 당시 총장이 가까운 검사들을 다 제치고 굳이 대검에 온지 석 달도 안 된 사람에게 정말 은밀하게 해야 되는 일을 (시켰을까), 이게 상식적일까"라고 언급했다. 또 윤 대변인은 "김웅 의원이라는 별로 가깝지도 않았던 그런 의원에게 여러 단계를 거쳐 당에 고발을 하게 했을까를 생각하면 합리성을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손준성 검사는) 적어도 은밀한 일을 시킬 만큼 가까운 검사는 아니었다"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이번 일이 국민의힘 관계자가 제보한 일이라는 질문에 윤 대변인은 "그럴 수도 있다"면서도 "김웅 의원이 '제보자를 알면 뒤에 어떤 세력이 있는지 알게 된다'고 했는데 세력이라는 말을 내부 사람에 대해서 쓰기는 좀 그렇지 않는가"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