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年 28만톤 친환경 수소 생산… "2025년 순자산가치 30조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가 2025년까지 28만톤 규모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추고 중국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사진=뉴스1
SK가 2025년까지 28만톤 규모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추고 중국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사진=뉴스1
SK그룹이 18조5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집행해 수소 사업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오는 2025년 글로벌 1위의 수소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SK는 8일 국내 수소 경제를 주도하는 15개 회원사로 구성돼 공식 출범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 총회에서 ▲그룹 인프라를 활용, 수소 대량 생산 체제 구축 통한 국내 수소 시장 진출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밸류체인 통합운영 통한 사업 안정성 확보 ▲수소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 회사 투자 및 파트너십 통한 글로벌 시장 공략 등을 중심으로 수소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내 연 28만톤 친환경 수소 생산∙공급



SK는 그룹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해 경쟁력 있는 수소를 공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의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은 크게 2단계로 진행된다. 우선 1단계로 SK E&S는 액화수소 3만톤 생산체제 달성을 위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2023년 완공이 목표다. SK는 액화플랜트를 통해 수소를 액체 형태로 가공함으로써 수소가 기체 형태로 운송·충전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비효율을 개선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는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부생 수소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1단계로 생산하는 액화수소 3만톤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만5000대가 동시에 지구 한바퀴를 도는 데 필요한 양이다. 나무 1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도 기대된다. 

SK는 2단계로 오는 2025년부터 친환경 ‘블루 수소’ 대량 생산 체제도 가동한다. SK E&S는 천연 가스를 활용해 보령LNG터미널 인근지역에서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25만톤 규모의 청정 수소를 추가로 생산할 계획이다. SK E&S는 연간 300만톤 이상의 LNG(액화천연가스)를 직수입하는 국내 최대 민간 LNG 사업자다. 

SK는 장기적으로 태양광, 풍력 등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그린 수소’ 생산 사업도 추진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수소의 대량 공급 체계를 완성하겠다는 전략이다. 2단계 25만톤의 블루 수소가 생산되면 SK는 국내에서만 연간 총 28만톤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공급하는 글로벌 1위 친환경 수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SK는 이러한 사업 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수소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소 생산부터 공급까지… 수소 생태계 선순환 앞장



SK는 수소의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통합 운영해 사업의 안정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수소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다는 평가다. 국내 수소 시장은 운송 및 충전 인프라의 부족 등으로 인해 수소 차량 보급에 어려움이 있고 기존 수소 사업자들은 부족한 수요를 이유로 생산설비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이다.   

SK는 석유 및 천연가스 등 기존 에너지 사업에서 밸류체인 통합을 통해 에너지 생태계 조성을 주도한 경험을 활용해 수소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국내 수소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조속히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수소 밸류체인을 자체적으로 통합운영하기 위한 상세계획을 발표한 것은 SK가 유일하다.

SK는 SK에너지의 주유소와 화물 운송 트럭 휴게소 등을 그린에너지 서비스 허브로 활용해 차량용으로 공급하는 한편 연료전지 발전소 등 대규모 발전용 수요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SK는 작업용 차량과 산업 현장에서 수요가 점차 늘고 있는 드론 등을 대상으로 수소 활용처를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수소사업 기반 중국·베트남 시장 진출 본격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박찬규 기자
SK가 2025년까지 28만톤 규모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추고 중국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사진=뉴스1
SK는 글로벌 수소 시장 공략도 이어간다. 회사는 수소 관련 원천 기술을 보유한 해외 기업 투자는 물론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등을 통해 글로벌 수소 사업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할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SK는 올해 초 글로벌 수소시장 선도 기업 플러그파워에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으며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생산체제를 구축한 미국 모놀리스에도 투자를 진행했다. 

SK는 이번 Korea H2 Business Summit의 출범을 계기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방침을 재확인함과 동시에 경제적 가치 측면에서도 최적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는 국내 수소 사업 본격 추진 및 글로벌 시장으로의 선제적 진출 등 수소 생태계 구축을 통해 2025년까지 그룹 차원에서 30조원 수준의 순자산가치를 추가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관계자는 “Korea H2 Business Summit 출범은 친환경 에너지사업의 궁극으로 평가받는 수소사업에 대한 각 기업들의 육성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SK도 투자 포트폴리오가 친환경으로 본격 전환하는 출발점에 선 만큼 그간 축적된 에너지 사업 역량을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결집함으로써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ESG경영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