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손준성, 컴퓨터 대청소했을 것… 국기문란사건"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컴퓨터를 대청소 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6일 경북 구미시를 방문한 추 전 장관이 장세용 구미시장 등과 함께 차담을 나누는 모습. /사진=뉴스1
8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컴퓨터를 대청소 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6일 경북 구미시를 방문한 추 전 장관이 장세용 구미시장 등과 함께 차담을 나누는 모습. /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이 정치권에 여권인사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손준성 대구고등검찰청 인권보호관이 여러 가지 중앙컴퓨터를 다 대청소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원래 말 많은 사람 특징이 거짓말할 때다. 그래서 말보다는 지금은 디지털 증거가 남아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판사 사찰 문건이 나왔을 때 상당히 걱정하지 않았냐"며 "그때 한번 대청소를 했을 것 같고 또 그때 당시 제가 수사 의뢰를 했고 그걸 서울고등법원 내 관할도 아닌데 조남관 (당시) 대검 차장이 보내버린 것이다. 그리고 얼마 뒤에 무혐의 처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니까 여러 기회가 있었기 때문에 (컴퓨터) 본체의 증거가 사라졌을 텐데 무슨 헛소리를 하느냐 하고 큰소리를 땅땅 치는 것 같은데 디지털 증거의 특징이라는 건 어딘가 남아 있다"며 "(고발 사주 의혹) 공익 제보자가 말로만 제보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는 제 직관이 있다"고 덧붙였다.

'손 인권보호관이 추미애 라인이라는 야권 주장이 있다'는 물음에는 "윤 전 총장이 지난번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라고 했지 않느냐 그러면 논리적으로 검사동일체 원칙에서 총장이 장관의 부하가 돼야 손 인권보호관도 제 부하가 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말을 바꿔서 '제가 부하가 맞습니다. 죄송합니다' 하면 제가 받아들이겠다"고 비꼬았다.

이어 "그것(손 인권보호관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직 유임)은 윤 전 총장이 강력 요청한 것이다. 인사에 대한 강력 반발을 한 것이고 '내 수족인데 왜 자르느냐' 그런 논리였다"며 "그 자리는 총장의 손발인 자리로 총장 지시 없이는 안 움직이는 자리다. 지금 와서 나는 몰랐다 하는 것은 자기 손발이 하는 일을 모른다고 하는 거랑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손 인권보호관이) 제 부하라고 하고 초점 흐리기, 시간 끌기, 프레임 바꾸기(를 하며) 지금 제2차 추·윤 갈등 만들기 시도를 하는 것"이라며 "검찰의 국기 문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검찰의 표적 수사 의혹 보도와 관련해서는 "검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관련해서 제보자 측에 불이익을, 해약 고지를 하면서 협박하고 유시민털이를 하려고 했던 것처럼 똑같은 패턴"이라며 "(검찰) 개혁의 당위성, 신속성, 급박성을 알려주는 사건"이라고 언급했다.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 등을 전달했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