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말 코로나 백신 120억회분 생산… 전세계 인구 접종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마스 쿠에니 세계제약협회(IFPMA) 회장이 올해 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이 전세계 인구에 접종할 만큼 충분해진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토마스 쿠에니 세계제약협회(IFPMA) 회장이 올해 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이 전세계 인구에 접종할 만큼 충분해진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올해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이 전세계 인구가 접종할 수 있을 만큼 확보될 전망이다.

토마스 쿠에니 세계제약협회(IFPMA) 회장은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달 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이 75억회분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말엔 전세계 생산량이 120억회분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과학정보 분석업체 에어피니티는 "120억회는 선진국에서 12세 이상 인구에 백신을 모두 접종해도 가난한 국가들에 제공할 수 있는 백신이 최소 12억회분이라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어 "전세계에서 매달 생산되는 백신은 15억회분"이라고 밝혔다. IFPMA 집계에 따르면 내년 여름엔 백신 생산이 240억회분으로 전세계 수요보다 많을 전망이다.

쿠에니 회장은 각국 정부가 백신 재고를 쌓아 둘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선진국들은 인구대비 백신 접종 완료율이 최대 70%에 달하지만 빈국들의 백신접종 완료율은 6%에 그친다.

앨버트 부를라 화이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접종 비용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꼬집으며 "화이자는 백신 가격을 각국의 경제력에 따라 책정한다"고 말했다. 얀센 백신을 개발한 제약사 존슨앤존슨의 폴 스토펠스 과학부 본부장은 "일부 비정부단체가 요구하는 지식재산권 해제도 지금은 이슈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백신 제조기반이 있는 곳에서 기존의 생산력을 최적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0.84상승 14.9710:10 05/25
  • 코스닥 : 870.33상승 5.2610:10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0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0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0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