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갈등만 조장하는 여가부 폐지해야" 하태경, 청와대 청원 답변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하태경 의원(국민의힘·부산 해운대갑)은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힌 청와대에 대해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하 의원이 지난달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8일 하태경 의원(국민의힘·부산 해운대갑)은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힌 청와대에 대해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하 의원이 지난달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하태경 의원(국민의힘·부산 해운대갑)은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힌 청와대를 향해 "어불성설"이라며 비판했다.

하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시대에 맞지 않고 남녀갈등만 조장하는 여가부는 폐지가 정답"이라고 적었다. 하 의원은 "정부의 핵심 과제인 취약계층 보호는 애당초 보건복지부 고유 업무"라며 "그런데 정부는 할 일이 별로 없는 여가부에 예산과 일거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취약계층 보호를 떠넘겼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아이돌봄사업'을 예로 들며 여가부의 비효율성을 지적했다. 그는 "감사원은 얼마 전 여가부가 아이돌봄사업 관리를 부실하게 해 2019년 미집행금 339억원을 돌려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며 "현장에서 부모들은 아이 맡길 곳이 없어 발을 동동 구르는 일이 다반사"라고 했다.

이어 "정작 아이돌봄사업 주무부처인 여가부는 예산 집행도 못 하고 기한이 지난 예산조차 회수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능한 부처를 존속시켜 예산을 쏟아붓는 것은 국가적 낭비"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청와대에 국가적 낭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하태경 의원은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청와대에 국가적 낭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이어 "여가부는 일부 극단주의자들 편에서 남녀갈등을 부추기는 주범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남녀갈등 해소는 여가부가 할 수 없다는 것이 이미 명확해졌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여가부 폐지하고 취약계층 보호와 여성 범죄 예방 등의 정책은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등에 환원하겠다"고 공약했다.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전날(7일) '여가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여성가족부는 성평등 가치 확산과 포용적 사회환경 조성을 위한 역할이 있다"고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