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신형 호위함 '포항함' 건조… 2023년 해군에 인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호위함인 '포항함'이 시운전 평가 기간을 거치고 2023년 초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사진=해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호위함인 '포항함'이 시운전 평가 기간을 거치고 2023년 초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사진=해군
대우조선해양이 해군에서 사용될 2800톤급 신형 호위함 '포항함'의 건조를 마쳤다. 

8일 방위사업청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해군의 신형 호위함 6번함인 포항함 진수식이 이날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다. 

포항함은 해군에서 운용 중인 1500톤급 호위함과 1000톤급 PCC(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해 건조된 신형 호위함의 6번함이다. 포항함은 길이 122미터, 폭 14미터, 높이 35미터에 무게 2800톤으로 무장은 5인치 함포, 함대함유도탄, 전술함대지유도탄, 근접방어무기체계 등을 갖추고 있다. 

포항함은 해상작전헬기 1대를 운용할 수 있다. 엔진은 가스터빈과 추진전동기를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로 수중방사소음을 줄였으며 예인형 선배열 음탐기 및 장거리 대잠어뢰(홍상어)를 탑재해 잠수함 탐지·공격 능력을 향상시켰다. 

이날 행사는 원인철 합참의장을 주빈으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서일준 거제시 국회의원,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방극철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 등 40여명이 참석한다. 

진수줄 절단은 주빈인 원인철 합참의장의 부인 이혜명 여사가 맡는다. 진수줄 절단은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원인철 합참의장은 “오늘날 바다는 인류의 생존과 번영의 터전이며, 소중한 자산이자 희망으로 그 중요성이 날로 더욱 증대되고 있다”며 “우리의 해양주권과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 강력한 해군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방극철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은 “포항함은 대잠작전 능력이 대폭 강화된 최신예 전투함으로 향후 해역함대 주력함으로서의 활약뿐만 아니라 민ㆍ관ㆍ군 합동작전 수행능력 향상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포항함은 시운전 평가 기간을 거쳐 오는 2023년 초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19.38상승 22.810:56 05/17
  • 코스닥 : 863.12상승 6.8710:56 05/17
  • 원달러 : 1278.40하락 5.710:56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56 05/17
  • 금 : 1813.50상승 6.110:56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