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세인데… 日, 10월부터 '위드코로나' 실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오는 10월 방역 조치를 점차 완화하는 '위드코로나' 정책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일본 도쿄 센소지 사원 앞의 모습. /사진= 로이터
일본 정부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오는 10월 방역 조치를 점차 완화하는 '위드코로나' 정책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일본 도쿄 센소지 사원 앞의 모습. /사진= 로이터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상황임에도 오는 10월 방역 조치를 점차 완화하는 '위드코로나'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당국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진전 상황에 맞춰 일상을 되찾기 위해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방역 조치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12세 이상 80% 이상이 접종할 수 있는 화이자·모더나 백신 물량 1억8560만회분을 추가 확보했다. 이 같은 방침은 내일 최종 확정돼 다음달 중 시범 운영을 거쳐 11월 전면적으로 확대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완화 조치는 백신 접종 완료자 대상 감염 위험 지역 간 이동 제한 해제, 대규모 행사 및 외식 수용 인원 확대 등이 포함된다. 행사 동시 입장 인원 5000명 제한 규정도 접종 증명서나 음성 판정 증명서를 제시할 경우 완화되고 감염 대책 인증을 받은 음식점들은 주류 제공이나 영업시간 제한이 완화된다. 정부는 백신 접종이나 음성 증명을 조건으로 4명 인원 제한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통계 사이트 아우워 월드 인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일본에서 1차 접종자는 59.5%, 접종 완료자는 48%다.

위드코로나는 코로나19 이전 일상생활을 영위하며 감염병 유행을 통제하고 방역 지침을 완화하는 정책이다. 이는 지난 7월 영국에서 처음 시작됐고 현재는 싱가포르, 프랑스, 독일, 덴마크 등 국가에서도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