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창원특수강, 중동시장 출사표… 아람코와 합작법인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아창원특수강이 아람코와 손잡고 2025년 연 1만7000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를 생산한다. 무티브 알 하비 아람코코리아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와 홍상범 세아창원특수강 영업부문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세아베스틸
세아창원특수강이 아람코와 손잡고 2025년 연 1만7000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를 생산한다. 무티브 알 하비 아람코코리아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와 홍상범 세아창원특수강 영업부문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세아베스틸
세아베스틸의 자회사 세아창원특수강이 세계 최대 에너지·화학회사 아람코와 손잡고 중동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아람코가 대주주인 사우디산업투자공사와의 대규모 합작투자를 통해 사우디 최초의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현지 생산 법인을 설립한다고 8일 밝혔다. 

사우디산업투자공사는 아람코와 사우디 국부펀드 PIF, 아람코의 자회사 SABIC이 100% 지분을 보유한 산업개발 전문 투자기관이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총 투자금액은 2억3000만달러(약 2600억원) 규모다. 

세아창원특수강과 사우디산업투자공사가 6대 4의 지분율로 1억2000만달러의 자본금을 출자하고 잔여자금은 사우디 산업육성기금 'SIDF(Saudi Industrial Development Fund)' 및 현지 금융기관을 통해 추가 지원 받을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아람코가 사우디 동부지역에 에너지 산업 국제 허브 도시로 육성하고 있는 'King Salman Energy Park' 내에 위치하게 되며 약 5만평 부지에 연산 1만7000톤 규모의 고부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 및 튜브 공장이 들어선다. 내년 초 착공해 오는 2025년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우디는 비전 2030 정책과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 스마트 시티 조성을 위한 네옴 프로젝트, 수소 사업 등 국가 전반에 걸친 초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하고 있다. 세아창원특수강은 합작투자법인의 지리적 이점 및 세아가 보유한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국책 사업 관련 수주에 참여할 계획이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이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매출 판로를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 합작법인이 세아그룹의 중동지역 철강 허브 역할을 수행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상범 세아창원특수강 영업부문장은 "중동 시장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보유한 아람코와 사우디산업투자공사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함으로써 세아그룹의 중동 허브를 개척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