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상 효성 부회장 "미래 에너지 소재·부품 R&D 투자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줄 오른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8일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앞줄 오른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8일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배터리와 연료전지, 모빌리티 차체 등 미래 에너지 분야 소재 및 부품 사업의 R&D(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8일 수소기업협의체 'H2 비즈니스서밋' 창립총회에 참석해 "효성은 수소 생산과 공급, 저장, 활용 등 수소 생태계를 망라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부회장은 총회 직후 효성 부스를 비롯해 전시회 곳곳을 참관하며 수소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파악했다. 그는 국내외 수소 전문가 및 기업들과 만나 "기술 개발과 시장 선점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액화수소 플랜트와 충전소를 중심으로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 등에 이르는 전 과정을 3D영상과 전시모형 등을 통해 액화수소 시대의 미래상을 선보였다. 탄소섬유를 활용한 수소차용 연료탱크와 그린수소 생산의 핵심 설비인 신재생에너지 풍력발전기 모형도 전시하는 등 효성의 전방위적인 수소 밸류체인을 강조했다. 

효성은 지난 6월 '수소 기술로 탄소중립 대한민국 건설'이라는 비전을 세웠다. 효성은 이 일환으로 독일의 산업용 가스 전문 화학기업 린데그룹과 연산 1만3000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립한다고 밝혔다. 

완공은 오는 2023년이다. 효성은 CCUS(이산화탄소 포집, 저장, 전환 기술)를 통한 블루 수소와 풍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2.10상승 16.2314:37 05/25
  • 코스닥 : 875.17상승 10.114:37 05/25
  • 원달러 : 1263.20하락 314:37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4:37 05/25
  • 금 : 1865.40상승 17.614:37 05/25
  • [머니S포토] 김규현 "국정원, 안보국익수호 기관...北 정보 역량 대폭 강화"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주년 국회 개원, "통합과 미래 위한 정치의 길 열어야""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 [머니S포토] 김규현 "국정원, 안보국익수호 기관...北 정보 역량 대폭 강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