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관 "현실 D.P.와 달라… 선진 병영문화 다지는 계기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서욱 국방부 장관은 'D.P.'관련해 "조금 극화돼 있는 부분은 분명히 있고 지금 현실과 다르다"며 "지금 개선 중에 있고 (병영문화가) 전환되고 있다"고 했다. /사진=D.P. 포스터
8일 서욱 국방부 장관은 'D.P.'관련해 "조금 극화돼 있는 부분은 분명히 있고 지금 현실과 다르다"며 "지금 개선 중에 있고 (병영문화가) 전환되고 있다"고 했다. /사진=D.P. 포스터
서욱 국방부 장관이 넷플릭스 드라마 'D.P.'와 관련해 "조금 극화된 부분이 분명히 있고 지금 현실과 다르다"며 병영문화가 전환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D.P.라는 드라마를 들어봤나"라며 "전 세계에서 보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다. 저도 다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물론 픽션(소설)이지만 2014년 (경기도 연천 의무병 살인사건) 윤일병 사건을 토대로 국내의 잘못된 병영문화를 다뤘다"며 "국방위원으로서 보면서 참 부끄럽고 참담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 의원은 드라마를 보고 얻는 교훈이 있을 것이라며 서 장관에게 시청을 권했다. 홍 의원은 "군대문화의 전환기이고 사회 전체가 그렇다.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인 왕따나 그런 걸 상징해서 드라마를 만든 것이라고 본다"며 "'우리와 관계없다' 그렇게 생각하지 말고 새로운 군대 문화를 만드는 그런 교훈으로 받아들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 장관은 "지난번 예결위 심사에서도 말했지만 우선 드라마 내용이 조금 극화된 부분이 분명히 있고 지금 현실과 다르다"며 "지금 개선 중이고 (병영문화가) 전환되고 있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그럼에도 드라마 속에 비취진 부분처럼 사각지대가 없는지 살펴볼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군 지휘관이 선진 병영문화를 다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 드라마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와 호열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