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 그건 일부 얘기"… MZ세대, 안전 투자한다

[머니S리포트 - MZ세대의 경제학<1-1>] 현재 ‘나’의 행복을 소비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한국 사회의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의 이상과 현실 차이는 매우 흥미롭다. MZ세대는 미래에 대비하면서도 동시에 현재의 자신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소비에도 열중한다. 머니S 설문조사에 따르면 MZ세대 10명 중 9명 이상이 재테크를 하고 있으며 전통적 방식의 적금은 물론 주식, 부동산에 암호화폐까지 투자하고 있다. 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영끌’과 빚내서 투자는 ‘빚투’ 등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고 있다는 점도 놀라운 사실이다. MZ세대 재테크 성향은 물론 그들의 소비, 결혼과 출산에 대한 계획, 팬데믹 전후 여가 활동의 이동, 스트레스 요인이나 해소법 등에 대한 결과도 다양한 양상을 띈다. 틱톡, 유튜브 등 ‘숏폼’을 이용한 놀이 문화와 가상세계에서의 의식 흐름, 과시 소비 현상의 실체와 직장 생활에 대한 한국 사회 MZ세대들의 ‘찐’(진짜) 실상과 과 그들 사이에서 떠오르는 ‘밈’(문화 전달)을 공개한다.
현재 한국 사회의 MZ세대들은 재테크 등을 통해 미래에 대비하면서도 스스로의 행복을 위해 지갑을 여는데 주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장동규 기자
현재 한국 사회의 MZ세대들은 재테크 등을 통해 미래에 대비하면서도 스스로의 행복을 위해 지갑을 여는데 주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장동규 기자

◆기사 게재 순서
▶1부
(1-1) "영끌·빚투? 그건 일부 얘기"… MZ세대, 안전 투자한다
(1-2) 2021년 MZ세대 경제 키워드는 ‘제로’(Z·E·R·O)
(2) 경제 주류의 대이동… M세대 앞서는 Z세대
(3) M세대 분노… '내집마련·결혼·출산
▶2부
(4) “같이 틱톡할래?” 요즘 Z세대들은 ‘숏폼’으로 논다
(5) M "Z의 철없는 명품소비"… '가까운 듯 먼' 세대 갈등 빚나
(6) “상상이 현실로"… Z세대가 메타버스에 빠진 이유는
(7) 포용·경청하는 ‘어른’… 공감 능력 ZERO 꼰대



•조사대상 : 국내 MZ세대 438명 
•2021년 ‘국내 MZ세대 소비 성향 실태조사’ 결과 (머니S)
•MZ세대 기준 : 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



한국 사회의 MZ세대(1981~1995년 출생한 밀레니얼(M) 세대와 1996~2010년 출생한 Z세대를 통칭)는 미래에 대비하면서도 동시에 현재의 자신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줄 수 있는 소비에도 열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9명 이상이 재테크를 하고 있으며 적금 상품을 필두로 주식과 부동산은 물론 암호화폐와 펀드까지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영끌’과 빚내서 투자는 ‘빚투’ 등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안정적이면서도 과도한 투자도 지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혼인 MZ세대 4명 중 1명은 결혼 계획이 없고 기혼이거나 결혼 예정인 경우 10명 중 4명은 출산 계획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로 직장과 인간관계, 금전적인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지인들과의 만남이나 운동, 술 등으로 이를 해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공한 삶의 기준으로 가정의 화목과 경제적인 부를 주로 꼽았다.

머니S가 국내 MZ세대 438명을 대상으로 ‘소비 성향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결혼이나 출산 등 가족 형성을 원하면서도 자신을 위한 안정된 투자나 즐거움을 추구하는 성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대상 MZ세대들은 대체로 ‘나의 안정된 삶’을 우선시하지만 욕구만큼 따라주지 않는 경제 기반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MZ세대 10명 중 9명 재테크… 영끌·빚투보다 안정적 투자



그래픽=김은옥 기자
그래픽=김은옥 기자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MZ세대의 특징은 재테크 등을 통한 앞날에 대비하면서도 철저하게 현실도 즐긴다는 점이다. 
실제 ‘현재를 즐기기 위한 소비가 중요한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37%가 이를 인정했고 일정 부분 인정 신호를 보낸 이들은 38.4%였다. 반면 부정적 인식을 보낸 응답자는 24.6%에 그쳤다.

조사 대상의 91.1%가 재테크를 하고 있고 투자처론 적금과 주식이 각각 3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암호화폐(11.0%) 부동산(8.9%) 펀드(4.8%) 등의 순이었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재테크로는 부동산(31.5%) 주식(20.5%) 펀드(11.0%) 암호화폐(10.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재테크에 투입하는 비용은 월 수익의 10% 이하(23.3%) 11~20%(22.6%) 21~30%(19.2) 등 30% 이하가 전체의 65.1%를 차지, ‘영끌’과 ‘빚투’ 등으로 알려진 적극적 투자보다는 상대적으로 소액 투자가 많았다. 반면 월 수입의 50% 이상을 투자한다는 응답은 10.2%였다.

이는 주식 투자 성향에서도 나타나 전체 응답자의 63.0%가 안정추구형이라고 답했고 공격투자형은 8.9%에 그쳤다. 최근 각광받는 주식 중 투자해 보고 싶은 분야로는 IT·반도체(31.5%) 전기·수소차(21.2%) 배터리(19.9%) 바이오(13.7%) 인터넷·게임(10.3%)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온라인 쇼핑 시 이용하는 플랫폼은 여러 채널을 활용한다는 응답이 66.4%로 단일채널(33.6%)보다 배 가량 많았다.



쇼핑은 역시 ‘온라인’… 쿠팡 선호도 최고



그래픽=김은옥 기자
그래픽=김은옥 기자
MZ세대는 장기간 이어지는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상황으로 더욱 짙어진 온라인 쇼핑 선호가 두드러졌다. 실제 쇼핑시 주로 이용하는 경로는 모바일앱(41.8%)과 PC(39.7%)가 81.5%를 차지했다. 

선호도가 가장 높은 채널은 쿠팡으로 응답자의 32.5%가 꼽았다. 이어 네이버가 13.8%를 차지했고 최근 프로야구단을 인수하는 등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SSG와 같은 계열의 이마트가 각각 7.5%와 2.5%의 비율로 나타났다. 이어 무신사(6.3%) 11번가(5.0%) 지그재그(3.8%) G마켓(2.5%) 등으로 순으로 파악됐다. 대표적 오프라인 매장인 백화점을 이용한다는 응답자도 11.3%였다.



4명 중 1명 결혼 안한다… 출산 희망 40% 그쳐



이번 조사 대상 가운데 미혼은 69.2%인 303명이었으며 이들 중 결혼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75.2%인 228명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천천히 결혼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50.4%로 절반이 넘었다. 미혼자 중 24.8%인 75명은 현재로선 결혼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현재 결혼했거나 예정(희망)인 응답자 가운데 출산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40.5%가 ‘있다’고 답했다. 출산 계획이없다고 한 응답자는 38.0%였고 아직까지 결정하지 못했다는 답은 21.5%였다.



팬데믹 전후 여가 활동… ‘운동·여행’에서 ‘동영상·게임’으로 이동



그래픽=김은옥 기자
그래픽=김은옥 기자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 여파로 MZ세대의 여가 활동도 적잖은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팬데믹 이전 가장 선호하는 여가 활동으론 운동(25.3%)과 여행(20.5%)이 꼽혔다. 하지만 지난해 초부터 코로나 대유행이 본격 시작되면서 이들 활동은 각각 14.4%(운동), 13.0%(여행)로 급감했다.

반면 팬데믹 이전 8.2%였던 동영상을 통한 여가 활동은 이후 21.2%로 2.5배 가량 급증했다. 이어 게임으로 여가를 즐긴다는 응답자는 16.4%(0.6%포인트↑)로 전체 2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동적인 활동에서 정적인 활동으로 변한 것이다.
실제 팬데믹 전후의 여가 활동 선호도 변화를 살펴보면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8.9% → 11.6%) 웹툰·웹소설(6.8% → 7.5%) 등은 모두 늘어났다.



스트레스 요인 1위는 ‘직장’… 운동과 술로 푼다



MZ세대가 겪는 스트레스의 가장 큰 요인은 직장 생활에 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전체 응답자의 30.8%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인간관계와 금전적 요인을 꼽은 응답자도 각각 25.3%, 24.7%로 나타났다. 가족 간 스트레스는 5.5%로 비교적 낮았다.

이 같은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으론 지인들과 만나 푼다는 응답이 28.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운동(23.3%) 술(18.5%) 게임(13.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별히 스트레스를 풀지 않는다는 응답도 6.2%였다.

성공한 삶의 기준으론 경제적 성공(30.8%)보다는 화목한 가정(37.7%)이란 응답이 더 높았다. 그러면서도 직장 생활을 유지하는 이유에 대해선 61.0%가 금전적인 문제를 선택했다. 직업적 만족도가 높다는 응답자는 32.9%였다.

▶ 1-2편(2021년 MZ세대 경제 키워드는 ‘제로’(Z·E·R·O))에 계속
 

손민정
손민정 smins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33하락 5.815:32 10/21
  • 코스닥 : 993.70하락 7.9215:32 10/21
  • 원달러 : 1177.20상승 315:32 10/21
  • 두바이유 : 85.82상승 0.7415:32 10/21
  • 금 : 82.56하락 0.4715:32 10/21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머니S포토] ·'北 도발·軍  인권'등 2021 국방부·병무청·방사청 종합감사
  • [머니S포토] 2021국감 정재훈 "연말에 조단위 원전 해외수주 계약 있을 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법무부·대법원 등 2021년도 종합감사
  • [머니S포토] 올해 국감만 3번 출석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