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 주주환원정책 공개… "매년 순이익 40% 배당·자사주 소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라가 총 300억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등 주주환원정책을 펼친다. /사진=한라
한라가 총 300억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등 주주환원정책을 펼친다. /사진=한라
한라가 자사주 50억원을 소각하는 동시에 250억원가량의 전환우선주를 매입·소각하는 주주환원정책을 펼친다.

한라는 보유 중인 106만1341주의 자사주를 소각하고 약 82만주의 전환우선주를 매입·소각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각각 50억원, 250억원 규모다. 아울러 매년 별도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의 최대 40%까지 현금배당과 자사주를 매입·소각한다는 내용의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발표했다.

한라는 2019년부터 수주·매출·이익 전 부문에 걸쳐 실적 개선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주잔고도 올해 상반기 기준 3.9조로 역대 최고치다. 뿐만 아니라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단지들은 모두 조기 완판됐다.

이 같은 재무 안정성과 성장성을 반영해 일부 증권사들은 올해 초 한라 목표주가를 7000원으로 상향했다. 지난 6월에는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가 한라 회사채 신용등급을 ‘BBB+(안정적)’로 올리기도 했다.

한라 관계자는 “회사의 재무적 여력이 증대되고 실적의 선순환 국면에 진입함에 따라 성장을 위한 재원 마련과 주주환원 정책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시장의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주주환원정책을 적극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라는 건설 이외 신규 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기체분리막 양산 전문기업인 ‘에어레인’에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는 한편, 지난 8월에는 생활세제 OEM·ODM 국내 1위 기업인 캠스필드코리아에 펀드를 통해 50억원을 투자했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