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부, 서울지하철 무임손실 보전 코레일과 형평성 고려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14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을 보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14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을 보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 사진=뉴스1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합의했다. 이에따라 노조가 당초 14일로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하면서 모든 전동차는 정상 운행된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재정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저녁 SNS를 통해 “무임승차가 재정 악화의 근본원인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이은주 의원은 이날 서울교통공사를 방문해 합의서 채택 직후 재정난 해결을 위한 의정활동 경과 등을 보고했다.



서울지하철 14일 파업 철회로 정상운행 됐지만…정치권으로 번진 서울교통공사 재정난


이 지사는 “서울시가 대규모 인력감축을 통한 비용 절감책을 발표한 것이 노사갈등의 발단이라고 알고 있다”며 “물론 무임승차 등 국가의 교통복지 제공 비용을 운영기관에 고스란히 부담시켜 온 것이 재정 악화의 근본 원인이라는 점도 짚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노동조합의 요구인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 보전에 대해선 정부와 국회가 귀 기울이고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타당하다. 정부가 무임 손실을 보전하고 있는 코레일과의 형평성을 고려할 때 노조의 주장은 일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서울교통공사의 올해 교섭 쟁점은 공사의 경영적자 해결 방안이었다. 사측은 교섭 초부터 전체 인력 1만6000명 중 10% 감축과 임금 동결 등 고강도 구조조정안을 내걸었다. 올해에만 사상 최대 규모인 1조6000억원 적자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노조는 구조조정에 반대하며 정부의 추가 재정 지원 등을 요구해 왔다. 적자의 대부분이 노약자 무임승차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편,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13일 오후 11시 15분부터 서울 성동구 용답동 본사에서 본교섭을 열고 핵심 쟁점인 구조조정과 관련해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하고 노사 공동협의체를 구성,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 개선을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