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 A씨, 유기묘 입양 후 바꿔치기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네티즌이 유명 연예인 A씨에게 직접 구조한 유기묘를 입양보냈다가 바꿔치기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 네티즌이 유명 연예인 A씨에게 직접 구조한 유기묘를 입양보냈다가 바꿔치기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연예인 A씨가 유기묘를 입양했다가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연예인에게 입양 보낸 고양이를 바꿔치기 당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해 8월11일 태풍이 오던 날 수녀님과 함께 구조한 엄마 고양이를 데려와 보살피다 9월20일 출산을 하게 됐다"며 "내가 직접 출산까지 지켜보고 이유식 먹여 돌본 갓 2개월 넘은 치즈냥, 고등어냥 2마리를 유기동물 입양 플랫폼을 통해 지난해 12월 A씨에게 입양 보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고양이를 입양보냈을 당시 A씨가 고양이 때문에 손을 다쳐 정식 입양 계약서는 작성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도 A씨가 입양 후 글쓴이에게 고양이들의 사진을 보내와 안심하고 지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공개입양으로 올려주신 SNS에 전에 기르던 강아지가 어디 갔는지 묻는 댓글이 달리더니 이후 입양 한 달 후에 공식 SNS에서 아이들 사진이 싹 다 내려갔다"면서 "A씨에게 연락을 하려보니 SNS 프사는 품종묘 사진이었고, d연락을 하자 읽씹하고 다른 품종묘 사진으로 교체돼 있었다"고 전했다.

고양이의 근황을 묻는 자신의 DM에 A씨는'소속사 방침으로 인해 더는 아이들(고양이) 사진과 소식을 줄 수 없다. 아이들은 건강하게 잘 지낸다'는 답변을 줬다고.

고양이를 입양보낸 지 9개월이 지나 A씨와 연락이 닿았다는 글쓴이는 A씨가 '소속사를 나오게 돼 이제 (고양이) 사진을 보낼 수 있다'며 사진을 보내왔지만 글쓴이는 자신이 생각한 것보다 고양이의 체구가 너무 작다며 A씨가 고양이르 바꿔치기 한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글쓴이는 고양이의 진료 확인서, 입양계약서 등에 적힌 고양이 생년월일과 접종시기 등이 다 맞지 않았던 점을 의혹을 제기한 근거로 들며 새끼 고양이일 때와 비교해 다리의 패턴이 완전히 달라져 있었다며 확신을 드러냈다.

이후 글쓴이는 A씨에게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설명, "입양자가 아이들을 결국 파양하고, 또다른 대체 아이를 데려다가 놓았다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바꿔치기 의혹에 거듭 확신을 갖고 고양이 생사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