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수출물가 9개월 연속 상승… 8년만에 최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수출물가가 9개월 연속으로 오르면서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출 수요가 증가하고 원·달러환율이 상승한 영향이다. 사진은 지난 13일 부산항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정박한 컨테이너선이 화물을 선적하는 모습./사진=뉴스1
8월 수출물가가 9개월 연속으로 오르면서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출 수요가 증가하고 원·달러환율이 상승한 영향이다. 사진은 지난 13일 부산항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에 정박한 컨테이너선이 화물을 선적하는 모습./사진=뉴스1
8월 수출물가가 9개월 연속으로 오르면서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출 수요가 증가하고 원·달러환율이 상승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8월 수출물가지수는 112.72(2015=100)로 전월보다 1.0% 올랐다. 전년동월대비 증가율은 18.6%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부터 9개월 연속 상승한 결과 2013년 8월(114.17) 이후 8년만에 고점을 찍었다.

앞서 수출물가지수는 2019년 10월 100 아래로 내려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내내 100을 하회했지만 지난 3월 처음으로 100을 넘긴 후 6개월째 100 이상을 이어가고 있다.

수출물가가 지난달에도 오른 것은 원·달러 평균환율이 7월 1143.98원에서 지난달 1160.34으로 1.4% 상승한 영향이 컸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제1차금속(3.3%), 화학제품(1.6%) 등이 오른 반면 석탄·석유제품 0.7% 하락하면서 전체 공산품은 1%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0.9% 하락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가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지난해 4월(-2.5%) 이후 처음이다.

수입물가지수의 경우 120.79로 전월대비 0.6% 올라 4개월연속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2014년 4월(120.89) 이후 7년 4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21.6% 상승해 2008년 12월(22.4%) 이후 12년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8월 국제유가가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69.50달러로 전월(72.93달러)보다 4.7% 하락했다.

광산품(-0.7%)을 중심으로 원재료 수입물가가 0.4% 하락한 반면 화학제품(1.7%), 제1차금속제품(1.9%)을 중심으로 중간재 수입물가가 1.1% 올랐다. 자본재는 1.2%, 소비재는 1.0% 올랐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7% 하락했다. 계약통화기준으로 수입물가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9월(-0.5%) 이후 처음이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팀장은 "주요국의 수요가 늘면서 수출물가와 수입물가 모두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유가하락으로 상승세가 둔화됐다"며 "수출물가는 원달러환율 상승과 수요 증가로, 수입물가는 전방산업 수요 증가와 일부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39상승 4.313:01 09/17
  • 코스닥 : 1041.94상승 2.5113:01 09/17
  • 원달러 : 1177.20상승 5.413:0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01 09/17
  • 금 : 73.09상승 0.8313:01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