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D.P., 남조선 지옥같은 군대 실상 파헤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매체가 넷플릭스 드라마 'D.P.'에 관해 "남조선군에 만연한 기강해이와 폭력 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북한 매체가 넷플릭스 드라마 'D.P.'에 관해 "남조선군에 만연한 기강해이와 폭력 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북한 매체가 넷플릭스 'D.P.'에 대해 "지옥과 같은 남조선(남한) 군살이의 실상을 깡그리 파헤쳤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지난 11일 "최근 남조선에서 군부의 심각한 부패상을 폭로한 TV극 'D.P.'가 커다란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야만적이고 비인간적인 폭력행위와 가혹행위로 인한 고통을 견디지 못해 탈영한 대원을 추적하는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남조선군에 만연돼 있는 기강해이와 폭력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아리는 "부대 안에서의 애정이나 치정 관계 같은 시시껄렁한 내용에 국한되던 이전 시기 TV극과 달리 사병들이 왜 탈영을 하지 않으면 안 됐는가를 생동하게 보여줬다"며 "특히 신병이 코를 곤다는 이유로 방독면을 씌우고 물고문을 하거나 집단적으로 달라붙어 실신할 정도로 구타하는 장면, 각종 방법으로 성폭행하는 장면 등 상상하기 어려운 폭력행위들은 사람들의 분노와 격분을 자아낸다"고 했다.

이어 "남조선 군부 내에서 실제로 발생했던 극단적이고 충격적인 사건들을 담은 것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남조선 주민들은 (이 드라마를 보고) 이구동성으로 '군부 내 폭력과 가혹행위를 사실 그대로 적나라하게 담아냈다', '극을 보는 전 기간 가슴이 답답하고 불쾌했으며 정신장애가 올 것 같았다'고 했으며 여성 시청자들은 '자식을 군대에 내보내기조차 두렵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와 호열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