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사라♥' 지누 득남, 50대 늦깎이 아빠 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누♥임사라 부부가 득남했다. /사진=임사라 변호사 인스타그램
지누♥임사라 부부가 득남했다. /사진=임사라 변호사 인스타그램

지누♥임사라 부부가 지난달 아들을 출산했다. 지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Whut up tho' world!! Whut it iz & Whut it be like? 20210825”라는 글과 함께 아들을 공개했다.

앞서 지누와 임사라 변호사는 지난 3월 결혼 소식을 전했다. 임사라 변호사는 당시 인스타그램에 지누와 웨딩사진을 올리며 "기다려온 인생의 반쪽을 찾아 한 가족을 이루게 되었습니다"라고 결혼 소식을 전했다.

지누는 1971년생으로 올해 51세로 션과 함께 힙합 듀엣 지누션을 결성, 1997에 재데뷔했다. 현재는 YG엔터테인먼트에서 이사로 재직 중이다. 1984년생인 임사라 변호사는 올해 나이 38세로 2018년 곽도원의 전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의 대표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