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저축은행, 대출 증가율 평균치 3배… "집중 모니터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출 수요가 5대 은행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로 시중은행 대출받기가 어려워지자 은행과 교차 영업을 하는 계열사 저축은행으로 중금리 대출자들이 향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사진=뉴스1
대출 수요가 5대 은행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로 시중은행 대출받기가 어려워지자 은행과 교차 영업을 하는 계열사 저축은행으로 중금리 대출자들이 향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사진=뉴스1
대출 수요가 은행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로 시중은행 대출받기가 어려워지자 은행과 교차 영업을 하는 계열사 저축은행으로 중금리 대출자들이 향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KB·신한·우리금융·하나금융지주 등 4대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의 총 여신잔액은 7조810억원으로 전년동기 5조277억원 대비 40.8% 증가했다. 이는 금감원에서 발표한 저축은행 상반기 총대출 규모 증가율인 13.8%보다 3배 이상 높은 증가율이다.

증가폭이 가장 큰 KB저축은행의 경우 총 여신 잔액이 2조3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2854억원에 비해 58.1% 늘었다.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들이 여신 수요가 몰리는 이유는 대규모 자금력을 갖춘 금융지주를 모회사로 둬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본 조달이 유리한데다 계열 은행 심사를 거치고 넘어온 고객이 많아 리스크 관리가 수월하기 때문이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은행계 저축은행은 은행과 고객을 교차하는 방식으로 영업해 은행에서 거절당한 고객들이 넘어갈 수 있다"며 "이들 고객은 은행과 저축은행 여신 금리의 경계선에 있는 중금리 고객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저축은행의 여신 급증세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계 저축은행의 대출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면담을 통해 과도한 대출 증가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으며 하반기에는 대출 총량을 조절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ccw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