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멈추는 사태 일단 막았다… 노조 절반 이상 찬성 시 효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13일 최종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사진은 김상범 서울교통공사사장(오른쪽)과 김대훈 노조위원장이 합의서를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13일 최종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사진은 김상범 서울교통공사사장(오른쪽)과 김대훈 노조위원장이 합의서를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가 노조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노사 간 임금·단체협상에 합의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날 오후 11시45분 "노사는 오후 3시부터 공사 본사 대회의실에서 5차 임단협 본교섭을 재개해 정회와 속개를 거듭한 끝에 8시간30분 만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핵심 쟁점인 구조조정과 관련해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하고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 안전 강화 및 재정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진행한다'고 합의점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노사는 국회에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경영정상화를 논의하고, 재정위기를 이유로 임금 삭감이나 강제적 구조조정은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임금은 지난해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와 서울시에 무임수송(공익서비스) 비용 손실 보전 등을 공동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심야 연장운행 폐지와 7호선 연장구간 이관 관련 근무조건은 별도로 협의키로 했다.

앞서 공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1조원이 넘는 적자가 날 것으로 예상되자 전체 인력의 10%를 감축하는 내용의 구조조정을 추진했다. 노조는 "서울시와 사측이 입장을 바꾸지 않으면 9월14일 총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반발했다.

노조 관계자는 "재정위기 해법으로 인력감축 등 구조조정을 밀어붙인 서울시의 잘못된 정책에 제동을 걸었다고 평가한다"며 "정부와 서울시는 지하철 재정난이 안전과 공공성 위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책임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사 합의안은 조합원 과반수 이상이 투표해 찬성하면 효력이 발생한다. 노조는 내부 회의를 통해 조만간 절차를 마련할 방침이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